‘토르: 라그나로크’ 북미발 폭풍 조짐…박스오피스 정상

한승수 기자 / 기사승인 : 2017-11-14 10:34: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한승수 기자]2017년 마블 최고의 메인 이벤트 <토르: 라그나로크>가 대한민국에서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이어 북미 및 전세계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능가하는 수익을 올리는 등 흥행 폭풍을 몰고 있다.


<토르: 라그나로크>가 북미에서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전세계 흥행 돌풍의 주역이 됐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토르: 라그나로크>가 개봉 첫 주 약 121,005,000불의 수익 올리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화려하게 등극했다.


뿐만 아니라 전세계 각국에서 폭발적 흥행 기록을 세우며 전세계 누적 수익 약 4억 2천억 불을 가뿐하게 돌파했다.


특히 <토르: 라그나로크>는 시리즈 사상 개봉 첫 주 최고 흥행뿐 아니라 <스파이더맨: 홈커밍> 및 <닥터 스트레인지> 기록까지 경신하며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진정한 메인 이벤트 영화가 됐다.


이 같은 <토르: 라그나로크>의 흥행으로 마블 스튜디오는 9년 간 총 17편의 작품을 통해 북미에서 50억불, 전세계에서 무려 130억불(한화 약 14조 5천억 원)이라는 천문학적 기록을 돌파하게 됐다.


특히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영화 중 7번째로 역대급 기록을 세운 <토르: 라그니로크>의 전세계 흥행 신드롬을 뜨거운 입소문에 힘입어 장기 흥행전에 돌입할 전망이다.


<토르: 라그나로크>는 온 세상의 멸망 ‘라그나로크’를 막기 위해 마블 최초의 여성 빌런 헬라에 맞선 토르가 헐크와도 피할 수 없는 대결을 펼치게 되는 2017년 마블의 메인 이벤트 영화다.


또한 <토르: 라그나로크>는 북미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에 이어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이란 쾌거도 달성했다. <토르: 라그나로크>가 북미 개봉과 동시에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것.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 3일(현지 시각) 북미 개봉한 <토르: 라그나로크>가 전야 개봉 포함 약 46,819,000달러의 오프닝 수익 올리며 2위와 무려 약 9배 이상 압도적 차이로 북미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토르: 라그나로크>는 시리즈 전편 최고 오프닝 기록인 <토르: 다크 월드>(2013)의 31,899,210달러 대비 압도적인 오프닝 기록을 세우며 시리즈 최고 흥행까지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토르: 라그나로크>는 지난해 <닥터 스트레인지>(2016)의 오프닝 기록까지 가뿐히 제치며 시리즈를 넘어 마블 사상 역대급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제공=월드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승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