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봉준호 감독, 브래드피트와 깜짝 만남? "50넘은 나이에도 날카로운 턱선"

지선우 / 기사승인 : 2017-05-15 20:24: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지선우 기자] 봉준호 감독이 브래드 피트가 '옥자'의 촬영장을 방문한 사실을 언급했다.


15일 봉준호 감독과 넷플릭스는 '옥자'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기자감담회를 열었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촬영장에 브래드 피트가 와서 배우들과 얘기했다. 틸다 스윈튼과 친하다. 얘기를 많이 하셨다. 실제로 본 건 처음이었는데 자상하더라. 50을 넘은 나이에도 날카로운 턱선을 볼 수 있엇다"라고 말했다.

이에 제레미 클라이너 플랜B 프로듀서는 "브래드 피트가 영화를 매우 좋아했고, 대본도 읽고 세트도 방문했다"라며 "'옥자'는 브래드 피트와 플랜B가 해온 작품과 맥을 같이 한다. '유니콘' 영화라고 있다. 독창적인, 하나밖에 없는 카피하거나 복제한 게 없는 오지리날 영화를 '유니콘'이라고 한다. 브래드 피트가 그런 영화를 추구한다. '옥자'가 바로 그렇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옥자'는 강원도 산골의 한 소녀가 자신의 친구이자 가족과 다름없는 옥자를 구출하기 위한 여정에 나서는 내용을 그리는 글로벌 액션 어드벤처 영화다.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넷플릭스와 브레드 피트가 설립한 제작사 플랜B가 공동제작했다. '옥자'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 초청작에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