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테마주 시세조작 증권사직원 적발… 개인투자자 손실 '주의'

유민주 / 기사승인 : 2017-01-12 16:05: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조기 대선을 앞두고 금융당국과 투자자들의 눈길이 한곳에 쏠리고 있다. 정치테마주는 단기간에 이익을 보려는 투자자들과 이와 관련된 피해자 발생과 작전세력을 예의주시고 있는 금융감독당국의 최근 관심사이다.


대부분의 종목은 대선 후보와 직접적인 연결고리 없이 지역민, 학연(학교동문), 지연(친인척 재직), 친인척 지분 보유 등의 간접적인 연관성과 루머에 따라 하락하고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나 금융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주가가 급등락하고 있는 정치 테마주를 사고파는 투자자중 97%는 개인 투자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중복 투자 계좌는 과다한 허수호가 제출, 상한가 형성·유지 행위, 시세 상승 촉발 호가 제출 행위 등이 나타나는 경우 새로운 형태의 시장 질서 교란 행위 적용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개인 투자자 손실 '주의'


11일 한국거래소가 발표한 '최근 정치테마주에 대한 분석결과'에 따르면 정치테마주 투자자 중 개인 비중은 97%를 넘어섰다. 반면, 기관·외국인 비중은 3%에 불과했다.


거래소 측은 “시장 전체(개인 65%, 기관·외국인 45%)와 비교하면 정치 테마주의 개인 투자자 비중이 크게 높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거래소가 지난해 9~11월 정치 테마주 16개 종목의 주가를 분석한 결과를 살펴보면, 이들 종목은 주가에 영향을 미칠 만한 중요 내용이 없이 정치인 발언과 상황에 따라 주가가 단기에 변동했다.


특히 정치 테마주의 주가는 단기적으로 상승한 뒤 큰 폭으로 하락하는 경향을 나타내 투자자들의 피해 우려가 높다.


실제로 거래소에 따르면 분석 기간 동안 정치 테마주의 평균 주가는 최고가 대비 35%나 하락했다.


주가 변동폭(최고가/최저가)은 130.1%에 달했으며, 16개 종목의 주가는 전체 지수 하락폭과 비교해 최저 6.5%에서 최고 44.6%나 더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정치 테마주 투자는 개인 투자자의 매매손실로 끝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나타났으며, 정치 테마주 투자 계좌 중 손실 계좌 비율은 72%를 돌파했다.


특히 매매손실이 발생한 위탁자의 99.6%는 개인 투자자로 조사돼, 당국은 피해 예방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개인투자자 계좌당 평균 손실금액은 191만원으로 집계됐다.


시세조종 들통


한편, 정치 테마주의 시세를 조종한 작전 세력이 거래소에 적발됐다.


이날 거래소는 “호재성 정보 없이 주가가 상승하는 테마 종목을 대상으로 단기에 시세를 조종한 혐의를 적발하고 금융당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거래소에 따르면 A 증권사 여의도지점 직원 B씨 등 2명은 지난해 9월13일부터 29일까지 2개의 계좌를 이용해 특별한 중요정보 없이 주가가 상승중인 한 정치 테마주의 시세를 조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거래소에 따르면 이들은 주가 상승 초반, 사전에 대량으로 주식을 매수해 물량을 확보한 뒤 고가의 매수호가를 8694회나 내는 방식으로 일반인의 매수세를 유인한 것.


이에 따라 이들은 개인들의 매수세가 몰려 주가가 상승하게 되면, 당일 사들인 주식을 전량 처분해 부당한 이득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거래소와 금융당국은 “대선을 앞두고 이와 같은 정치 테마주 주가조작 행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모니터링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