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신임 사장에 이학수 부사장 임명…임기는 3년

황병준 / 기사승인 : 2016-09-24 10:55: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학수 제14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다.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한국수자원공사는 신임 사장으로 이학수 부사장이 임명됐다고 23일 밝혔다.


이학수 신임 사장은 1987년 수자원공사에 입사한 이후 줄곧 공사에서 일한 내부인사로, 감사실장과 도시사업환경본부장 등을 지냈다.


앞서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는 이 부사장과 함께 제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노근 전 의원을 수자원공사 사장으로 국토부 장관에 추천했다.


수자원공사 사장은 공운위의 추천을 받은 국토부 장관이 대통령에게 제청하면 대통령이 임명한다.


일각에서는 수자원공사 사장으로 내부인사가 임명된 적이 드물었다는 점을 근거로 이노근 전 의원이 사장으로 유력하다는 주장이 나왔었다.


하지만 이 신임 사장이 수자원 분야에 전문성이 있다는 점에서 이번에 사장으로 임명된 것이다.


수자원공사장 임기는 3년으로 알려졌다.


이 신임 사장은 23일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임할 예정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