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째 아베노믹스 위기상존…만병통치약 양적완화 카드 언제까지 유효?

김은배 / 기사승인 : 2016-06-17 11:22: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김은배 인턴기자]일본의 경제회생 슬로건을 내건 아베노믹스가 4년째에 접어들고 있다. 여전히 엔화 강세와 주가하락이 멈추지 않으며 디플레이션 문제가 부각되는 가운데 해답은 양적완화 밖에 없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주요 외신과 서울신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행(BOJ)은 지난 15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통해 추가 양적완화 실행 여부 등을 놓고 논의했다.


구로다 하루히코 총재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현재 대두되는 디플레이션 위기를 회피하기 위해 양적완화 적용 문제를 두고 머리를 맞댄 것으로 알려졌다.


주가 하락 및 엔화 강세를 비롯 디플레이션에 대한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이번 달 23일에 예정된 영국의 브렉시트(영국의 유로존 탈퇴)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에 대한 대처문제를 중심에 두고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 결과 금융정책에 별 다른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 금융권 전문가들은 “BOJ가 이번에는 추가 양적완화를 하지 않고, 익월 10일 참의원 선거가 지난 뒤 단행할 것”으로 예측했다.


추가 양적완화에 대한 의견은 찬성 쪽으로 모였으며 시행일은 다음달 중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경제연구센터(JCER)의 전문가 3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도 긍정적이었다. 응답자의 과반수가 7월을 예상, 이달을 예상한 응답자는 25%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마이너스 금리를 비롯한 일본은행 조치에 대한 신중론이 붉어진 것을 그 이유로 꼽았다.


브렉시트 결정 투표일이 일주일 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결과를 본 뒤 확정짓자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투표 결과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국제경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전개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도 고려대상이다.


아울러 일본 기업의 인금 인상도 지난해 실적에 못 미치면서 기업과 가계 모두 “BOJ가 추진하는 2017년도 중 물가 2% 목표 달성은 불가능할 것이다”는 여론이 형성된 상태다.


올해 1월 마이너스 금리 정책 적용 후에도 소비자 물가지수 제외 상승률은 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유지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앞 다투어 일본의 엔고 현상과 기업 투자와 소비의 부진 속에서 디플레이션을 회피하고 경기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방법은 양적완화 밖에 없다고 입을 모았다.


전일 달러에 대한 엔화 환율은 장중 달러당 105엔대까지 급락, 지난 2014년 10월 이후로 가장 강한 엔화 절상을 보였다. 유로화에 대한 엔화 환율은 지난 2013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나타났다.


특히 구로다 총재는 “필요하다면 추가 조치를 강구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며 디플레이션 조짐이 드러나면 어떤 반대에도 즉각적인 양적완화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OJ는 ▲마이너스 금리폭 확대▲국채 매입량 증액▲상장투자신탁(ETF) 구매 확대 등의 방안을 내세워 양적완화를 시행할 준비를 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연 80조엔 규모 였던 국채 매입량을 10조~20조엔 정도 더 늘릴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금리도 0.1% 정도 더 내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아베노믹스의 초기부터 진행된 양적완화카드가 언제까지 만병통치약 역할을 할 수 있을 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