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브렉시트 앞두고 ‘금리인상 동결’…‘인상가능성 상존’

김은배 / 기사승인 : 2016-06-16 17:44: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김은배 인턴기자]지속적으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 시사 해오던 미국연방준비제도(Fed)가 최근 미국 고용지표의 부진과 다가오는 브렉시트 결정 투표일(이달 23일)이 야기하는 불확실성을 외면하지 못하고 한 번 더 금리를 동결시켰다.


다만, 금리인상 여부는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 외신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재의 0.25%~0.5% 수준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기준금리를 0.25% 올렸던 작년 12월 이후 6개월 연속으로 금리를 동결한 것이다.


6월 기점 분위기 반전


금융권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인상 시기 결정에 관한 분위기가 6월을 기점으로 크게 변한 것으로 진단했다.


지난 4월 FOMC 정례회의 이후 6월 금리인상설이 크게 부각됐었다.


그런 가운데 지난 1일(현지시간) 경기동향보고서 ‘베이지북’을 통해 진단한 4월과 5월 중순사이의 고용지표가 ‘완만한 성장세’라고 말하는 연준의 언급과는 다르게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분위기 전환이 시작된 바 있다.


특히 지난 3일 미국의 대표적인 고용지표인 비농업부문 신규고용 증가량이 시장의 예상에 크게 못 미치는 3만8천 개에 그치면서 6월 인상설은 사실상 무너졌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관해 연준도 이날 금리동결안을 밝힌 성명에서 "노동시장 개선 속도가 둔화됐다"거나 "일자리 증가가 사라졌다"며 앞선 금리동결 관측에 힘을 더했다.


지난 4월 FOMC 회의 직후 성명을 통해 "노동시장의 추가적인 개선"을 언급하며 금리인상 의지를 보인 것에 제동이 걸린 셈이다.


‘브렉시트 투표일’ 앞두고 반전 분위기 상승


금융권 전문가들은 이달 23일에 실시되는 브렉시트 결정 투표일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시장에 불확실성이 확산 된 것도 미국 기준금리 인상 행보에 큰 걸림돌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경제는 한 차례 금융위기를 겪으며 글로벌 경제에서의 비중이 다소 줄긴 했지만 미국 달러화의 위상은 오히려 절상된 바 있으며 작년 12월 금융위기 이후 미국의 첫 금리인상은 이를 더욱 도드라지게 했다.


미국 금리인상 자체로 신흥국 및 자원수출국가들의 불경기를 직접적으로 발생시킨 것은 아니지만 금융위기를 계기로 미국이 초저금리 정책을 사용하면서 만들어진 자산가격 거품이 주로 신흥국과 자원수출국가를 향했고 지난 2014년을 전후가 돼서야 완화되는 조짐이 보이기 시작된 바 있다.


이에 따라 금융권 전문가들은 브렉시트 결정 투표일이 다가오는 것만으로도 시장에 불확실성이 과도해지는 상황에서 연준이 금리까지 올려버리면 불확실성이 세계 경제를 잠식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연준에서도 이를 고려한 것으로 관측했다.


또한 세계 경제가 부진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면서 미국만의 경제회복으로는 성장을 바랄 수 없는 국면이 된 것도 이번 기준금리 동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7일 세계은행이 발표한 ‘2016 세계경제전망’ 하반기 수정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 예상치는 금년 2.9%에서 2.4%로 내년 3.1에서 2.8로 각각 하향 조정됐으며, 미국의 금년 성장 예상치도 2.7%에서 1.9%로 크게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인상은 동결…인상가능성은 상존


다만, FOMC 성명발표와 같은 날인 지난 15일 연준 옐런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7일 금리 인상에 대해 “금리 인상을 하려면 충분한 경제 성장이 확인 돼야 한다”고 말하기에 앞서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며 기존의 입장을 수정 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 FOMC 위원들의 적정 금리수준을 보여주는 '점도표'에는 9명의 위원이 올 한해 2번까지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6명은 올해 1번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기준금리가 동결된 가운데 금리인상가능성 자체는 아직 유효한 상황에서 이후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이를 어떤 방식으로 풀어나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