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주택판매 지표 호조에 상승… 국제유가 현황은?

유민주 / 기사승인 : 2016-05-25 10:43: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미국 경제가 자신감을 나타내고 있다. 주택판매 지표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상승했다.


지난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3.12포인트(1.22%) 오늘 17,706.05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8.02포인트(1.37%) 상승한 2,076.06를 기록했다.


아울러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5.28포인트(2.00%) 높은 4,861.06에 장을 마쳤다.


특히 이날 뉴욕증시에서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 폭을 확대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4월 신규 주택판매 지표가 긍정적으로 발표됐고 미국 경제가 기준금리 인상 충격을 충분히 견뎌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이에 힘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지난 4월 미국의 신규 주택판매는 공급물량 제한으로 8년여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실제로 미 상무부는 “4월 신규 주택판매가 전월 대비 연율 61만9천 채(계절 조정치)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뉴욕유가는 미국 원유재고 감소 기대에 영향을 받아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딛고 상승마감 했다.


업계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일보다 배럴당 54센트(1.1%) 오늘 48.62달러에 거래를 마감했으며, 이는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치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