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a change of tactics, China appreciates yuan to the highest level

김은지 / 기사승인 : 2016-03-08 18:08: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Newsis]


[Special Economy=Eunji Kim]The Chinese government is pushing efforts to revive its economy by making a move with the value of the renminbi.


In one month, it appreciated the yuan to the maximum level; this tactic is a change from before, when it continued to depreciate the currency.


On Monday, the People’s Bank of China announced that the yuan weakened against the dollar, falling 0.26% from the day before and recording at 6.5114 yuan.


This tumble is the greatest since the 15th of last month, when the fall was 0.30%.


The currency value and the exchange show an inverse-proportionate relationship. If one goes up, the other goes down.


When the renminbi value increases, that means prices will slip; with the Chinese consumer confidence low, the government’s move is revealing that many are not opening up their wallets. By appreciating the currency, the government is hoping to put pressure on the rising prices and prevent a further increase at some level.


中 당국, 위안화 가치 절상…한 달 만 ‘최대폭’


[스페셜경제=김은지 기지]중국 당국은 경제 되살리기를 위해 위안화 가치에 대한 움직임을 보였다.


약 한 달 만에 최대폭으로 위안화 가치를 절상한 것이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는 7일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26% 내린 달러당 6.5113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지난달 15일 0.30% 이래 가장 큰 수준이다.


통화가치와 환율은 반비례 관계를 보인다. 통화 가치가 올라간다면 환율은 내려간다.


위안화 가치가 절상되면 물가가 내려간다는 의미이다. 중국 소비자 심리가 악화된 상황에서 소비자들이 선뜻 지갑을 안 열고 있다고 분석이 된다. 이로 인해 위안화 가치는 절상되고 물가 상승 압박을 어느정도 차단 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