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공법’ 택한 삼성, “플랜B 없다”‥엘리엇 공세 ‘차단’

조경희 / 기사승인 : 2015-07-01 14:40: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처분 신청 '기각'...합병 탄력붙나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이 삼성물산측을 상대로 낸 주주총회 소집 통지 및 결의금지 가처분이 결국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합병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삼성물산 지분을 7.12% 갖고 있는 엘리엇은 오는 17일 열리는 삼성물산 임시주주총회에서 제일모직과 합병 결의를 하지 못하게 해달라며 지난달 9일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또 삼성그룹의 ‘백기사’ 역할을 했던 KCC에 대해 의결권 행사를 막아달라는 취지의 가처분 신청도 냈으나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투자자 간담회에서 합병당위성 피력


30일 진행된 간담회에서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CEO들은 “두 회사 간 합병이 무산됐을 경우를 고려한 차선책이나 재합병 추진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플랜B 대신 ‘정공법’을 택한 것이다. 미 헤지펀드인 엘리엇의 공격을 받았지만 패배하지는 않겠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돌려말한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주화 제일모직 사장과 김봉영 사장, 김신 삼성물산 사장 등 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양사의 경영진이 함께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엘리엇 측이 주장하고 있는 삼성물산의 가치 저평가에 대해 김신 사장은 “과거 5년간 건설 부문은 19%, 상사 부문은 7%에 가까운 성장을 이뤘지만 향후 5년은 각각 3%, 5%대에 불과한 성장세가 예상된다”며 “결정이 늦춰졌으면 합병비율이 더 낮게 나왔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엘리엇이 주장하는 합병비율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또 엘리엇이 요구하고 있는 중간배당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중간배당의 경우 제일모직 주주에게 손해를 끼치는 사안이기 때문에 합병계약서 수정이 필요하고, 장기적으로 봤을 때 삼성물산을 빈껍데기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합병 후 실질적 지주사 전환


합병 이후 삼성물산은 삼성그룹 내 실질적인 지주사로 전환되기 때문에 합병이 당연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주화 사장은 “통합 삼성물산은 디팩토홀딩컴퍼니(De facto Holding Company·사실상의 지주회사라는 의미)”라며, 합병 후 삼성그룹 계열사의 다양한 사업기반을 활용할 수 있어 전망 또한 밝다고 덧붙였다.


배당 30% 확대 등 주주친화정책 제시


한편 이외에도 삼성그룹은 배당 확대, 거버넌스 위원회 및 CSR 위원회 신설 등 주주 친화적 정책 방향을 밝혔다.


합병법인은 30% 수준의 배당성향을 지향하며 회사 성장을 위한 투자기회, 사업성과 등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이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이사회 독립운영 강화를 위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 위원회를 신설해 특수관계인 거래, 인수·합병 등 주주의 권익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사항을 심의하게 된다.


위원 중 1인을 주주권익보호 담당위원으로 선임해 이사회와 주주간 소통의 역할을 담당하게 할 계획이다.


외부 전문가와 사내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사회적책임(CSR) 전담조직을 구성해 글로벌 기업의 주주·시장·사회에 기여한 사례를 연구해 회사정책에 적극 반영키로 했다.


윤 사장은 “글로벌 선진사의 배당·자사주 정책 등 주주 환원정책 사례와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에 기여하는 방안을 연구해 회사에 도입할 예정”이라며 “소액주주를 포함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강화 방안을 수립해 시장의 목소리를 적극 수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