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사천, 주요도서·벽지 해안 해양쓰레기 정화 나서

이필호 / 기사승인 : 2015-07-01 09:42: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필호 기자]경남 사천시가 서포면 비토리와 동서동 주변 해역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해 대대적인 정화작업에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달 중순 입찰을 통해 해양쓰레기 어장 정화․정비 전문 업체를 선정하였으며 오는 12월 25일까지 5개월간 1억원을 투입하여 주요 유․무인도와 벽지 바닷가 해양환경 개선 및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한 정화작업을 실시한다.


시는 넓은 해안선과 해양관광객 증가에 따른 다양한 해양 폐기물이 증가함에 대해 연근해 해양 침적 폐기물 수거, 연안 청소, 선박을 통한 쓰레기 수거 등 다양한 해양 정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시 관계자는 “깨끗한 바닷가 경관을 조성하고 힐링 해양 공간 제공으로 도서․벽지 지역주민 불만 해소함과 동시에 해양관광 이미지 제고와 바다환경 보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