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원주, 9일 강원도민체육대회 개막

이필호 기자 / 기사승인 : 2015-06-04 11:48: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필호 기자]이달 9일부터 13일까지 강원 원주에서 ‘사랑해요 강원도민, 함께해요 행복체전’라는 표어로 제50회 강원도민체육대회가 열린다.


이는 지난 1998년 이후 17년만에 원주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원주종합운동장 등 44개 경기장에서 38개 종목이 지뤄진다. 이중 원주에 경기장이 없는 요트와 승마 등 10개 종목은 춘천과 양양 등에서 진행된다.


체육대회는 고등부와 대학부, 일반부에서 총 1만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하며 가족과 응원단을 포함하면 2만명 이상이 원주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콘도와 펜션, 휴양림, 자연학습원, 수련원, 유스호스텔 등과 연계해 할인된 가격으로 숙박시설을 제공하며 최근 확산되고 있는 메르스에 대비해 원주시방역대책본부와 함께 방역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이번 체육대회를 위해 33억을 들여 종합운동장 본부석 캐노피 교체, 성화대 설치, 트랙 보수 등 총32개 경기장의 시설을 보수했다. 낡은 시설과 함께 소방안전시설도 정비했다.


이번 도민체육대회의 상징물은 원주시의 W를 모티브로 결승전에 도착하는 역동적인 모습으로 정했고 마스코트는 강원도 반비와 원주 꿩돌이가 함께 성화를 봉송하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전날인 이달 8일 태백산 천제단에서 태양열로 채화한 성화가 차량으로 원주시까지 옮겨진 후 총 262명의 주자가 성화를 봉송한다.


성화 봉송에는 원주시장과 의장, 경찰서장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이들이 참가하며 최종 주자는 2012년 런던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인 김현우 선수로 결정됐다.


개회식은 이달 9일 오후 5시 30분 원주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다. 식전행사로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15개 팀 1천여 명이 참가해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공식행사에는 대회의 하이라이트인 성화 점화와 멀티미디어 쇼가 준비된다. 식후행사에는 아이돌 빅스와 김혜연의 축하공연이 열린다.


이후 갈고닦은 기량을 펼치며 열띤 경기를 펼친 후 마지막 날인 13일 오후 4시 같은 자리에서 폐회식이 열려 성적에 따른 시상과 공연으로 대단원을 마무리한다.


한편, 오는 5일 오전 10시 국민체육센터에서는 원주시 선수단의 결단식이 열린다. 원주시 대표 선수 200여 명이 참가해 홈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 종합우승을 다짐한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