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팀 두산(Team Doosan)으로 성과내자”

조경희 / 기사승인 : 2015-01-02 10:42: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개개인의 역량이 팀워크를 통해 성과로 이어져야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은 2일 "세계 경제는 더디지만 회복은 진행되고 있다"며 팀 두산(Team Doosan)으로 성과를 내자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이날 열린 그룹 계열사별 시무식을 통해 이 같이 말하며 ▲준비해온 '스타 프로젝트(StarProject)' 결실 수확 ▲'팀 두산(Team Doosan)' 통한 팀워크 발휘 ▲마켓셰어(MS) 확대 ▲미래 신기술에 대한 관심 등을 강조했다.


그는 '스타 프로젝트'와 관련 "세계 최고 수준에 오르기 위해 흘린 땀의 결실을 올해부터 수확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생산, 영업, 품질 등 모든 분야에서 각자의 작업을 완수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어 "그 동안 육성으로 끌어올린 개개인의 역량이 팀워크를 통해 성과로 이어져야 한다"면서 "그동안 두산 웨이(Way)를 통해 변화해왔고, 이제는 '팀 두산(Team Doosan)'으로 성과를 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경기 회복에 속도가 붙기 전까지는 시장 자체가 커지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앞에 놓인 파이에서 큰 조각을 확보하는 한편,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등 새로운 시장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회장은 "미래 신기술에 대한 관심도 올해의 중요한 화두"라며, "어떤 식으로든 우리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신기술의 흐름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