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첫 주말…좌파 국회 앞 ‘검찰개혁’ VS 우파 광화문 ‘반(反)문재인’ 투쟁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0 13:1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 이후 참가자들이 청와대 인근 효자파출소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나라를 분열로 몰고 간 주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사퇴했으나 주말인 19일 집회를 통한 좌파와 우파의 세(勢) 대결은 지속됐다.

좌파진영은 '검찰개혁'을 촉구 여의도에 결집했고, 우파진영은 광화문에서 ‘반문재인’ 투쟁을 연출했다.

서초동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건너편 대로에서 '제10차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집회 현장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 촉구가 주를 이뤘다.

이보다 앞서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 광화문에서는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가 열렸다.

한국당은 일반 시민과 당원을 포함해 집회에 10만명 이상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했다.

무대가 차려진 세종로공원 앞부터 세종문화회관 인근 차도까지 참가자들로 가득 메워졌다. 참석자들은 '파탄안보 즉각시장', "탄핵 부의자 처벌', '국민명령 국정전환', '대한민국 이대로는 안된다' 등의 피켓을 들고 태극기를 흔들었다.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서 "국민의 명령이다 조국 인사참사 문재인은 참회하라", "경제 망치고 민생 망치는 문재인 정권은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반문재인 투쟁을 강화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는 "개혁할 것은 지금 잘하고 있는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며 "당신들부터 고치고 말을 하라. 그게 정의이고 공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국이 사퇴했다고 문 대통령이 사과한 적 있냐.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한 적이 있냐. 이런 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재발 방지하겠다고 한 게 있냐"며 "아무것도 바뀐게 없다. 더 가열차게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패스트트랙 2대 악법인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제법은 장기집권으로 가기 위한 독재법"이라며 이제 여러분이 막아줘야 한다.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조국을 사퇴시킨 것처럼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공수처와 연동형 선거제를 막아내자"고 했다.

김진태 의원은 "공수처를 하면 내년 총선이 없을 수도 있다. 야당 탄압 기구를 만들어서 한국당 사람들을 졸졸 따라다니면서 한명씩 잡아들일 텐데 총선에 나갈래야 나갈 사람이 있겠냐"고 주장했다.

탈북민 출신인 강명도 전 경기대 교수는 연단에 올라 "문재인은 김정은의 하수인이나 대변인이 아니라 노예로 전락했다"며 "이번 총선에서 우리 우파가 못 이기면 이 나라를 통째로 김정은에게 갖다 바칠 자들이 저 자들이다. 문재인을 퇴진시키고 대한민국을 사수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은 집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함께 청와대 인근에 있는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으로 가두행진을 한 뒤 집회를 종료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