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시국선언 조작한 친文네티즌은 민주주의의 적…반드시 수사해야”…전희경 ‘분노’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0:56: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8일 “문재인 정권 결사보위를 위한 친문(친문재인) 네티즌의 도를 넘은 조작 행위가 온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면서 “교수시국선언 물타기 조작한 친문 네티즌은 ‘민주주의의 적’”이라고 분노하며 수사를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실시간 검색어 올리기, 청와대 청원게시판 놀이터 삼기, 문재인 정부 비판기사에 ‘좌표’찍고 몰려가 댓글로 언론인 협박·여론조작하기를 재미로 일삼던 친문 네티즌들이 이제는 대한민국의 지성의 마지막 보루라고 할 수 있는 대학 교수들의 시국선언을 막기 위해 조작서명을 동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사태로 대한민국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음을 선언, 지난 14일 온라인 서명을 시작했다”며 “16일 오후에 이르러서 서명자가 2천명에 육박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친문 네티즌들의 조작이 시작됐고 이들은 친문사이트에 해당기사와 함께 ‘교수 숫자를 허위로 부풀려서 100만 서명을 돌파시키자’는 글을 공유하며 ‘물타기 조작서명’ 지령을 내렸다”고 부연했다.

이어 “천인공노할 일”이라며 “진실을 가릴 수는 없으니 거짓으로 진실의 신뢰를 깨트리자는 초월적 사악함에 혀를 내두른다. 공정과 정의를 부르짖으며 촛불로 정권을 세운 사람들은 어디 갔는가. 그토록 부르짖던 민주주의 정신은 어디 갔는가”라고 개탄했다.

전 대변인은 “친문 네티즌들이 짓밟은 것은 단순 서명부가 아니다. 그들은 민주주의의 정신을 짓밟았다”며 “무너져 내리는 대한민국을 가만히 두고 볼 수 없는 국민들이 오만과 독선에 빠진 문재인 정권에게 보내는 준엄한 경고와 분노의 메시지를 짓밟았다”고 탄식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의 적’을 자처하는 친문 네티즌들의 이러한 행태는 하나의 팬덤으로 치부하기에는 우리 사회에 미치는 해악이 너무나 크다”며 “이번 ‘교수시국선언 물타기 조작사건’은 반드시 수사를 통해 그 경위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작금의 사태에도 침묵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일말의 책임조차 느끼지 않는가”라며 “국민의 분노 앞에 침묵과 무시로 일관하는 정권은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는 다는 것을 잊지 말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권은 한 글자 한 글자 국민의 결기로 새긴 서명부를 살펴보길 바란다”며 “조국은 사퇴하고 대통령은 사죄하라는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라. 한국당은 그 어떤 이름으로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을 짓밟는 행위를 결단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