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5%, “직장 상사가 반말 사용”…“무례하다고 느껴”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9:17: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되면서 수평적 의사소통을 위해 직급을 폐지하거나, 직급 상관없이 상호 존댓말 사용을 권장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부하 직원에게 반말을 사용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1431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반말 사용 현황’에 대한 조사 결과, 74.6%가 ‘현재 근무 중인 직장 내에서 반말이 사용되고 있다’고 응답했다.

복수응답 기준으로 반발이 사용되고 있는 관계는 ▲상사나 팀장이 부하 직원들에게 사용(67.3%) ▲나이 많은 직원이 어린 직원에게 사용(57.2%)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직원끼리 사용(56.0%) ▲동기, 동갑내기 직원들끼리 사용(53.8%) 순이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65.0%는 ‘현재 근무하는 직장의 상사가 자신에게 반말을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 상사의 반말 사용에 대한 직장인들의 생각은 남녀 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직장 상사의 반말 사용이 ‘크게 상관없다’고 답한 비율은 남성 직장인이 57.4%로 여성 직장인 46.6%에 비해 10.8%포인트 높았다.

반면 ‘무례하게 느껴져서 싫다’는 응답은 여성 직장인이 45.2%로 남성 직장인 29.9%에 비해 15.3%포인트 높았다.

‘친밀감이 느껴져서 좋다’는 응답은 남성 직장인12.7%, 여성 직장인 8.1%로 모두 10명 중 1명 정도 수준에 그쳤다.

실제 이번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80.7%는 직장 내에서는 직급, 연령과 상관없이 직원들 간에 서로 존댓말을 사용하는 것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 존댓말 선호도는 여성 직장인이 83.7%로 남성 직장인 73.6%에 비해 다소 높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