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신항 인입 철도 개통…물류 경쟁력 강화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5 18:57: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울산신항 인입철도가 공사를 마치고 15일 개통했다. 

 

인입철도는 현지에서 생산되는 양회, 석탄 등 자원과 컨테이너를 포함한 항만 물동량을 주요 간선철도로 수송할 수 있도록 이어주는 철도시설이다.

 

총사업비 2234억원이 투입된 울산신항 인입철도는 지난 2014년 7월 착공, 6년 2개월만에 완공됐다. 2개의 정거장(용암정거장·울산신항 정거장)을 포함해 총 연장 9.34㎞로 건설됐다.

 

용암신항 정거장에서는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일반화물을 취급하고, 울산신항 정거장에서는 울산신항 배후단지에서 발생하는 일반화물 및 컨테이너를 취급하게 된다.

 

울산신항 인입철도 개통으로 항만 물류수송이 전국 단위 국가철도망과 연계돼 기존 도로중심의 개별단위 수송에서 정시성 및 안정성을 갖춘 철도 대량수송이 가능해졌다.

 

특히 물류비용의 획기적 절감으로 물류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울산신항 인입철도 개통으로 울산신항 물류가 철도를 통해 대량으로 운송이 가능해져 울산지역은 물론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면서 "인입철도와 연결되는 동해남부선 건설사업도 적기 개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