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우정사업본부, 특정업체가 전자우편 사업 독점…로비창구로 활용?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0-02 19:10: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출처=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 캡처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우정사업본부의 전자우편 사업을 2003년부터 15년간 특정업체가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예상된다.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의 전자우편 제작 위탁서비스업체 선정 사업에 2003년부터 15년간 ‘포스토피아’라는 업체가 독점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정본부와 해당 업체와의 계약기간은 2003년 12월 20일부터 2019년 12월 31일까지다.

이같은 장기 독점에 따라 2012년부터 국회와 언론 등에서 문제가 된 바 있어 우정사업본부는 전국을 9개 권역으로 구분해 ‘공개경쟁 입찰’로 변경 추진 중에 있지만, 해당업체는 이번 공개 입찰에서도 4개 권역(전체 사업비 41%)에 대한 우선 협상대상조로 선정되는 등 독점적 지위는 여전하다는 게 박 의원의 지적이다.

박성중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15년간 우정사업본부의 전자우편 사업에서 ‘공동 수급업체’로 참여한 회사는 포스토피아의 동일 업체인 ‘한국전산홈(주)’이라는 업체다.

해당 업체는 포스토피아의 대표인 김성규 씨가 1991년 이래 대표로 재직하다 해당 사업이 ‘공개경쟁 입찰’로 변경되자 올해 4월 22일 ‘김후섭’이라는 사람으로 대표이사가 변경됐는데, 이 경우는 사실상 동일 회사임에도 ‘대표이사’가 다르면 입찰이 가능하다는 제도상의 맹점을 이용했다는 게 박 의원실의 주장이다.

또 박 의원은 “우정본부의 서기관급 이상 퇴직자들을 부사장으로 영입, 로비창구로 활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2007년 이래 우정본의 4급 이상 퇴직자 총 4인을 부사장급으로 영입했고, 5급 사무관 1명은 2018년 6월부터 올해 7월까지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제공=박성중 의원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상기 우정본 퇴직자 중 일부는 주식을 취득하기도 했다”며 “회사를 퇴직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경영에 관여하며 우정본에 대한 로비창구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다분하다”고 꼬집었다.

 

▲제공=박성중 의원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박 의원실은 ‘을지로 위원회’ 등 여권의 비호 정황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우정사업본부가 박성중 의원실에 제출한 보고자료에 따르면, 작년 연말 및 올해 초를 전후로 언론 및 일부 과방위 위원실에서 ‘포스토피아’의 장기·독점 납품 문제를 제기하자 해당 업체는 본인들이 중소기업임을 강조하며 더불어민주당의 ‘을지로 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탄원서를 냈다고 한다.

 

▲제공=박성중 의원실


이에 박 의원은 오는 4일 국회 과방위 회의실에서 열릴 국정감사에서 ▲정부 사업을 15년간 독점 수주 했다는 것이 납득이 가는지(15년간 위탁에 따른 총 사업비가 1,882억원인 점) ▲그동안 이 업체에 우정사업본부 퇴직자가 부사장, 임원으로 고용돼 활동한 점(어떻게 우정사업본부 사업을 수주하는 업체에 퇴직 공무원들이 가는지) 등을 질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