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rvey Shows Number of Companies Planning to Hire in China Shrink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9:04: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Employment prospects in China worsened and dropped to its lowest rate since 2017, according to a recruitment firm survey released on Tuesday.

The data showed that there is a net six percent of companies surveyed that plan to ramp up hiring between April and June. The survey, conducted by Manpower Group, also indicated a decline from a more positive 10 percent in the first quarter of 2019. The drop shows that the temporary increase from a slowdown in 2018 hasn't been sustainable enough, CNBC states.

More firms were unsure about the next quarter, with that number bouncing up to 43 percent from 19 percent in the previous quarter, the Manpower Group report said, which covered 4,209 employers of different sizes in China.

According to CNBC, ensuring that people are employed is a growing concern for the Chinese government as it seeks to deal with a slowing economy and come to a trade deal with the United States—the Asian giant's biggest partner in trade.

During the opening of the country's largely symbolic National People's Congress last week, Premier Li Keqiang said securing employment, for the first time, will be a priority for national policy. Li also announced an economic growth target of between 6 to 6.5 percent—a slower estimate than 2018's 6.6 percent—during the meeting. He noted the negative effect of the trade tensions between Beijing and Washington.

Tariffs and volatility on trade have specifically affected some export-focused businesses in Guangdong, according to a researcher at China's State Council in late February. He also said the government needs to ensure people have jobs to sustain social well-being and consumption, which is vital to the economic state.

Official reports show consumer spending now accounts for 76 percent of the Asian giant's growth. However, consumers could be less willing to spend due to growing uncertainty over job security and wage growth.


中, 현재 고용률 하락세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중국의 고용 전망은 2017년 이래 최악의 수치로 떨어졌다.

4월과 6월 사이에 채용 계획 있는 조사 대상 기업의 순 6%가 있고, 맨파워 그룹이 실시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2019년 1분기에 10%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CNBC에 보도에는, 중국 정부는 경제 둔화에 대처하고 아시아의 거대 무역의 가장 큰 파트너인 미국과의 무역 거래를 위해 노력함에 따라 사람들의 고용을 보장하는 것이 점점 더 우려되고 있다고 한다.

리커창 총리는 국가 인민 대회가 열린 가운데 처음으로 고용을 확보하는 것이 국가 정책의 우선순위가 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6~6.5 %의 경제 성장 목표를 발표했다. 또한, 베이징과 워싱턴 간의 무역 긴장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중국 한 연구원에 따르면, 무역에 대한 관세 및 변동성은 특히 광둥의 일부 수출 중심 기업들에 영향을 끼쳤다고 한다. 그는 또한 정부가 국가에게 경제적으로 필수적인 사회적 복지와 소비를 지속하기 위해 사람들이 일자리를 갖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은 소비 지출이 아시아 거대 성장의 76%를 차지하지만, 고용 보장 및 임금 인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져 소비 지출이 줄어들 수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