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소비자 43% 품질 보증 서비스 가입…대체로 3년·4만km이상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0 21:08: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케이카는 20일 중고차 구매 후 예상치 못한 고장으로 수리비 폭탄을 피하기 위해 ‘품질 보증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케이카는 품질 보증 연장 서비스 ‘케이카 워런티’ 이용 현황 분석 결과, 지난 2019년 케이카 중고차 구매 고객 중 ‘케이카 워런티’에 가입한 고객은 43%로 전년 가입률 38% 대비 5%p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10년 서비스 출범 당시 가입 비중인 10%보다 4배 이상 증가한 결과다. 최근 3년간 서비스 가입률 역시 40% 내외를 유지고 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보증 기간 기준 상품별로는 180일 ‘KW6’ 상품 가입률이 75.4%로 가장 높았다. 이어 365일 ‘KW12’는 18.5%, 90일 ‘KW3’는 6%로 집계됐다. 서비스 가입자의 연령대별 비중은 30대가 36.9%로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가 25.6%, 20대 17.0%, 50대 14.4%, 60대 이상은 6.1%로 나타났다.

가입 여부는 구입 차량의 연식과 주행거리에 따라 달랐다. 통상적인 신차 보증 기간인 출시 후 3~5년에 해당되는 연식보다 오래된 연식의 차량의 가입 비중이 50% 이상으로 높았다.

가입률은 출고 후 2년 내인 차량의 20% 내외였지만 3년째인 2016년식 차량의 가입률이 45%, 2015년식은 52% 등으로 출고 3년 이상의 차량부터 가입률이 크게 높아졌다. 케이카는 제조사 자체 보증을 받지 못하는 대신 중고차 판매사의 품질 보증 서비스를 통해 혜택을 받고자 하는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이다.

주행거리 역시 짧은 차량보다는 4만 킬로미터 이상의 비교적 긴 차량에 대해 가입하는 경향을 보였다. 주행거리 6만부터 10만 킬로미터 미만 차량의 케이카 워런티 가입률은 50% 내외였고, 14만 킬로미터 이상의 노후 차량부터는 40% 이하를 밑돌았다.

한편, 케이카 워런티는 케이카에서 구매한 직영차의 A/S를 최대 365일까지 보증해주는 품질 보증 연장 서비스다. 침수여부, 주행거리, 엔진, 미션, 일반부품까지 폭넓게 보증해주며 전국 170여개의 오토오아시스 제휴 지점에서 정비 및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케이카 정인국 대표이사는 “차별화된 품질 보증 서비스 케이카 워런티를 통해 중고차 구매 후 고장 수리비에 대한 부담을 대폭 줄여 소비자 호응이 매우 높다”며 “중고차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