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마이너스 유가·김정은 중태설에 국내증시 하락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1 18:36: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국내 증시가 사상 첫 마이너스 유가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중태설에 리스크가 커지며 하락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는 1870선으로 밀려났다.

2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1898.36)보다 18.98포인트(1.00%) 내린 1879.38에 마감했다. 전일 대비 0.61% 내린 1886.78로 출발해 김 위원장 중태 소식에 한때 1840선까지 떨어졌다. 이후 오보 가능성이 제기되며 하락폭을 좁혔지만 1870선에서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295억원, 1975억원을 순매도했지만, 개인투자자들은 7082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은행(-2.77%), 섬유의복(-2.64%), 종이목재(-2.35%), 운수장비(-2.33%), 기계(-2.16%), 증권(-1.93%), 비금속광물(-1.49%) 등이 큰 폭으로 내렸다. 통신업(1.37%), 건설업(0.88%) 등은 올랐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9.05포인트(1.42%) 하락한 628.77을 기록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도 장중 5% 넘게 급락했다가 점차 낙폭을 좁혔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805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16억원과 105억원을 순매도했다.

 

(사진제공=네이버)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