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KEI, 물관리 기술개발·연구 협력 나선다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8 18:34: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한국수자원공사는 8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물관리 정책 및 기술  개발, 공동연구에 나서기로 했다.

 

두 기관은 △하천 및 유역환경 중심 통합물관리 관련   공동연구, △사회 및 환경변화에 따른 효율적인 물인프라 대응과 관리 방안, △스마트물관리 등 차세대 물분야 연구와 데이터 공유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물공급 전 과정에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등 첨단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물관리’ 기술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물관리 그린뉴딜 사업의 하나인 스마트상수도 구축 등에도 적극 나선다. 

 

또 남북 물관리 협력과 신남방 및 신북방 정책을 위한 국제협력 및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단지 조성에 공동협력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국내 최초로 조성되는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단지 중 하나인 ‘부산에코델타 스마트시티’의 오염저감과 환경가치 정량화 분야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향후 정례적인 기술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수량과 수질, 수생태계가 균형을  이루는 통합물관리에 따른 ‘안정적인 물관리방안 마련’과 물 이용 및 에너지를 함께 고려한 ‘수상태양광 설치기준 마련’ 연구 등을 완료하는데 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하천과 유역중심 통합물관리와 스마트물관리 등 그린뉴딜 전반의 협력이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수자원공사는 앞으로도 국민중심의 물관리 혁신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녹색 전환을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