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부탁 거절할 수 없었던 한투증권 직원?…정경심 PC 반출 이어 하드 교체까지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3 10:53: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모펀드 관련 압수수색에 들어간 지난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 앞에 취재진들이 몰려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동양대 정경심 교수를 도와 연구실 컴퓨터를 반출한 한국투자증권 직원이 조 장관 자택의 컴퓨터 하드 드라이브 교체에도 동원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부장 고형곤)은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에서 근무하는 프라이빗뱅커(PB) 김모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정 교수 컴퓨터 반출을 도운 인물로, 지난 1일 정 교수와 함께 서울에서 경북 영주로 내려갔다.

경북 영주는 동양대가 소재한 곳으로, 두 사람은 정 교수 연구실에서 데스크톱 컴퓨터를 반출한 혐의(증거인멸)를 받고 있다.

검찰은 두 사람이 컴퓨터를 반출한 이틀 뒤 동양대를 압수수색했으나 정 교수의 컴퓨터는 이미 반출된 뒤였다.

검찰이 정 교수 컴퓨터의 행방을 찾자, 정 교수는 김 씨 차량 트렁크에 보관 중이던 컴퓨터를 임의 제출했다.

앞서 조 장관은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아내가 몸이 좋지 않은 상태라 김 씨가 운전했고, 제 처는 부산으로 갔다”며 “아내가 서울로 올라오고 난 뒤 김 씨와 만났고, 그때 검찰에서 연락이 와 컴퓨터를 그대로 임의제출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동양대 연구실에 있는 정 교수 컴퓨터 반출을 돕기에 앞서 조 장관 부부의 자택에 들러 정 교수가 사용하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해 줬다고 한다.

김 씨는 조 장관 부부 자택에서 교체한 하드를 보관하고 있다가 검찰의 수사가 이어지자 이를 임의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동양대를 찾아갔을 때도 정 교수 연구실 내 컴퓨터 하드를 교체하기 위해 새 하드를 가져갔지만 사양이 맞지 않아 컴퓨터를 반출했다는 게 김씨 측 변호인이 언론을 통해 밝힌 주장이다.

김 씨가 조 장관 자택 컴퓨터 하드를 교체하고 동양대까지 내려가 컴퓨터 반출을 도운 데에는, 정 교수가 VIP 고객이고 부탁을 거절할 수 없었다고 한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조 장관의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정 교수는 한국투자증권에 13억 4600만원 상당의 자산관리를 맡겼다.

김 씨는 증거인멸 혐의로 이미 4차례 검찰 조사를 받았고, 조사과정에서 ‘조 장관을 3번 만났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김 씨는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를 조언한 것으로도 알려졌는데,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를 검토해 달라며 ‘먼 친척이 운용한다’고 말했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코링크PE가 투자한 2차 배터리 개발업체인 WFM이 어떤 회사인지 알아봐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도 한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