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ael Kors Acquires Versace for $2B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8:35: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In a move that shook the entire fashion industry to its core, Michael Kors has announced on Tuesday that the company is looking to break a deal to buy family-owned luxury brand Versace. There has been upheaval of the decision online, but the deal closed eventually at $2.12 billion.

As reported by Business Insider, Versace will be undergoing big changes when it sits under Michael Kors wings, which, after the acquisition is over, will hence be renamed as Capri Holdings. The plans in the future that is seen to be pushed forth after the acquisition skews along the lines of a “democratization and street-ification of luxury fashion.”

According to Cowen and Co. analysts, this democratization is Kors’ move to ingrain Versace’s luxury fashion into a rising trend called “new luxury.”

The Cowen statement was released Monday, and the analysts were convinced that though the brands are inherently different (and the fans would rally in agreement that that is the case), Versace also has the “perfect DNA” to help perpetuate Kors vision.

The said trend, of course, is seen to be the business model that Kors will look into, banking on Versace’s current standing with the younger crowd. In a survey done by SimilarWeb, 39% of Versace’s total website traffic is perpetuated by a younger skewing audience.

In the last 12 months, Versace’s traffic was pushed by the 18 to 24 demographic, which means that marketing to a younger audience is a lucrative investment.

Gucci has geared towards the same thing, catering more to a young audience and embracing what is considered ‘luxury streetwear.’ It was an unexpectedly good strategy as Gucci sales rose up to 46.6% in the first half of 2018, a trend which began in 2017 when 55% of Gucci sales can be traced back to customers under the age of 35.


마이클 코어스, 200억 달러에 베르사체 인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국의 가방 디자이너 마이클 코스는 이탈리아 의류업체 베르사체를 212억 달러에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패션업계 전체를 뒤흔든 움직임으로 마이클 코어스는 가족 소유의 명품브랜드 베르사체 인수를 위한 계약파기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보도에 베르사체는 마이클 코어스의 아래 있을 때 큰 변화를 겪게 될 것이며, 인수가 끝난 후 카르피 홀딩스로 이름이 변경된다. 

코어스가 베르사체의 패션을 “새로운 럭셔리”라고 부르는 상승 추세로 끌어들이는 계획이다.

분석가들은 두 브랜드가 본질적으로 다르지만 베르사체는 코어스 비전을 영속하는 데 도움이 되는“완벽한 DNA”도 가지고 있다고 확신했다.

물론 이러한 추세는 코어스가 젊은 고객층을 함께 겨냥할 베르사체의 입장을 바탕으로 조사할 비즈니스 모델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개월 동안 베르사체의 판매량은 18~24만명의 인구 통계에 의해 밀려났다. 이는 젊은 층에 대한 마케팅이 유리한 투자임을 의미한다.

구찌는 같은 경우 젊은 세대를 겨냥한 디자인을 출시하고 '럭셔리 스트리트웨어'로 자리매김했다. 구찌 판매가 2018년 상반기 46.6%까지 올라 예상외로 좋은 전략이었는데, 2017년 시작된 구찌 매출의 55%를 35세 이하 고객으로 되돌릴 수 있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