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號 2기 검찰 출범 D-1…적폐수사·수사권 조정·검찰 고위인사 방향 등 관심사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4 18:3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청문회서 “폄훼·저항할 생각 없어”…‘문무일도 수사권 조정은 반대 안 해’ 신중론도
尹 발탁은 文정부 적폐수사 계속 의지 반영
조직관리능력 시험대…기수 문화 얽매일 필요 없다는 점 강조
▲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수장으로 발탁된 윤석열(사법연수원 23기) 차기 검찰총장의 취임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며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 총장은 25일 오후4시 대검찰청 청사 15층 대회의실에서 취임식을 갖고 2년 임기의 첫 걸음을 딛는다.

그에 앞서 오전10시에는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수여받고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참배한 뒤 대검으로 첫 출근할 예정이다. 그는 취임사에서 현 정부 2기 검찰의 제도개선 방안과 향후 검찰이 나아가야 할 향방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우선적으로 관심이 집중되는 사안은 그동안 청와대와 여당이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검경수사권 조정안이다.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차기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수사권 조정안과 관련해 윤 총장은 “검찰이 국회에 제출된 법안이나 국회에서 거의 성안이 다 된 법을 틀렸다는 식으로 폄훼하거나 저항할 생각은 없다”며 반대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전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윤 총장의 ‘찬성’이 문무일(연수원 18기) 전임 검찰총장의 경우처럼 ‘조정해야 한다’는 방안에 대한 찬성일 뿐, 경찰에 수사 개시와 종결권을 부여하는 등의 구체적 안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할 지 알 수 없다는 우려도 있다.

사법개혁 외에도 이목이 집중되는 부분은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몸소 지휘해 온 ‘적폐청산’ 기조의 방향이다.

신임 총장을 맞이한 검찰의 사정방향을 짐작할 수 있는 만큼, 윤석열 발 2기 검찰이 아직 마무리되지 못한 주요 사건 중 어떤 사건을 어떤 방향으로 집중 수사할 지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아울러 윤 총장의 발탁이 문 정부의 흔들림 없는 적폐청산 계속 의지를 내비치는 만큼, 검찰이 과거 정부의 비리를 새로 적발해 대대적 사정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도 뒤따르고 있다.

그동안 윤 총장이 여러 공식 석상에서 확고한 법치주의 수립과 공정경쟁질서의 확립을 강조해온 만큼 일각에서는 첫 인지 사건이 대규모 기업담합 등 공정거래법 관련 사건이 될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그런 가운데 검찰 안팎으로 적폐수사에 대한 피로감이 누적된 상황이라 당분간은 숨 고르기에 들어가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총장 취임 직후 단행될 검찰 고위직 인사도 관심사다. 이번 검찰 인사는 문 총장과 무려 다섯 기수 후임인 윤 총장의 조직관리 능력을 엿볼 수 있는 시험대이기도 하다.

종전 관행대로라면 윤 총장의 동기 및 선배 기수들은 모두 옷을 벗게 되지만 윤 총장은 이러한 기수 문화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 중 아직 남아있는 윤 총장의 선배 기수는 8명이다. 법조계에서는 이들과 윤 총장의 연수원 동기들이 서울중앙지검장 등 요직에 중용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