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건설 이봉관 회장, 재무안정성 강화 박차…부채비율 전년比 17% 줄어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0 19:30: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서희건설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채비율을 줄이면서, 재무안전성 강화를 이어간다는 계획을 내세웠다.

20일 서희건설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별도 재무제표 기준 부채비율은 143%로 전년 160% 대비 17%포인트 줄어들었다. 2016년 말 기준 193%에서 2017년 말 160%로 무려 33%를 낮춘 데에 이어 2년 연속 감소세를 유지했다. 이는 서희건설의 괄목할만한 재무 안정성 강화가 돋보이는 부분이다.

재무안정성 향상과 함께 매출액 또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희건설 2018년 3분기 누적 매출액은 7,859억원을 기록하면서, 2017년 3분기 누적 매출액 7441억원 보다 418억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희건설은 지난 2012년 다른 건설사들이 기피하던 지역주택조합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이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면서, 지역주택조합 대표 건설사로의 입지를 다지며, 시장 내 경쟁력을 강화해왔다.

이로 인해서 최근 부동산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틈새시장을 공략해 안정적인 재무성과로 나타나며 주택사업이 순항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2018년 3분기 기준 공사 진행 중인 계약잔고가 2조 3642억 원으로 2017년말 1조 8439억 원 대비 28%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서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은 “사업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올해는 임대주택 사업을 비롯해 재개발, 재건축 등 주택사업 다각화와 경쟁력 강화에 힘써 지역주택조합 대표 건설사를 넘어 주택사업 분야의 강자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