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올해 노사관계, 작년보다 불안 전망”…경총 조사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7 18:38: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국내 기업 10곳 중 6곳은 올해 노사관계는 지난해보다 불안해질 것으로 전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조사한 ‘2020년 노사관계 전망조사’에 따르면 응답사의 64.8%는 2020년 노사관계가 2019년보다 더 불안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노사관계 불안 요인에 대해 묻자 응답서 33.3%는 ‘21대 총선과 친 노동계 입법환경’이라고 답했다.

그 외 ‘경기둔화와 기업경영 실적 부진 전망’(25.9%), ‘헌법불합치 결정에 따른 운영비원조 확대, 임금피크제, 불법파견 등 기업내 노사현안 증가'(21.1%)가 불안 요인으로 꼽혔다.

올해 임금인상은 ‘2% 수준’이라는 전망이 45.7%로 가장 많았고, 3% 수준(20.8%), 1% 수준(14.5%), 동결(11.0%), 4% 수준(6.4%), 삭감(1.2%), 5% 인상(0.6%) 순으로 나타났다.

임금인상 수준 전망과 관련해서 경총은 지난해 기업들의 악화된 경영실적과 불안한 2020년 경제상황 전망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기업들은 임금 외의 단체교섭 주요 쟁점으로 ‘복리후생 확충’(35.5%), ‘인력 증원’(17.9%), ‘근로시간 단축과 유연근무제 도입’(13.7%) 등을 거론했다.

한편 이번 설문은 지난해 12~20일 경총 회원사 및 주요기업을 180곳을 대상으로 이메일과 팩스 등을 통한 자계식 조사로 실시됐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