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서면인터뷰] 文대통령 “남북경협, 비핵화에 도움 돼…남북관계 좋을 때 북핵위협 줄어”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8:27: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남북 경협과 관련해 “남북관계 측면에서 우리 정부는 상생과 공동번영을 추구하고 이는 어느 한 쪽의 일방적 양보로 달성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통신사와 진행한 합동서면인터뷰에서 “이 제안(남북경협)을 북한에 대한 경제적 양보라 규정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경제적 공동번영 추구는 남북 관계 발전 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물론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돼야 본격적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점 역시 잘 알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남북관계 증진과 경제협은 비핵화 협상에도 도움이 된다. 남북 관계 발전은 비핵화를 촉진하는 동력”이라며 “남북관계가 좋을 때 북핵 위협이 줄어든다는 것이 지금까지의 역사적 경험”이라 설명했다.

또 “경제교류는 사람과 사람, 생활과 생활을 잇는 일”이라며 “경제협력이 촘촘하게 이뤄지고 강화될수록 과거의 대결적 질서로 되돌아가기 힘들어진다”고도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과 관련해 “비록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지만 실패라 보진 않는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는 한 두 번의 회담으로 성패를 가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미 양국은 서로가 원하는 것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고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했고 서로를 더 잘 이해하게 됐다”며 “하노이 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이 다음 단계 협상의 기반이 될 것”이라 진단했다.

북한 비핵화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에 대해

한편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의향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핵 대신 경제발전을 선택해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것이 김정은 위원장의 분명한 의지”라며 “김 위원장은 저와 세 차례 회담에서 빠른 시기에 비핵화 과정을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한미동맹·주한미군 철수 등과 연계시켜 말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뢰야말로 대화의 전제조건이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저 뿐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 시진핑 주석, 푸틴 대통령 등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난 각국 정상들은 한결같이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대한 신뢰를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여러 차례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상당히 유연성 있고 결단력 있는 인물이라 느꼈다”며 지난해 1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결과 발표가 생중계로 진행된 것이 기자회견으로 가자는 문 대통령의 즉석제안을 김 위원장이 수용한 과정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김 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서도 이런 유연성 있는 결단을 보여주길 바라고 있고, 그렇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김 위원장이 우려하지 않고 핵 폐기 실행을 결단할 수 있는 안보환경을 만드는 것이 외교적 방법으로 비핵화를 달성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