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어린이집 이사장직에 퇴직 임원 낙하산이 웬 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0 13:1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한국노총 인천공항 공공노련은 지난 6월4일 오전 인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에서 인천공항공사 직장어린이집 재단인 '어린이 꿈나무 재단' 이사회의 방만 경영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인천공항공사에서 위탁운영하는 직장어린이집이 퇴직 임원을 위한 자리로 변질됐을 뿐만 아니라, 이들의 인건비 부담 때문에 보육여건이 나빠졌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인천공항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 2013년 3월 공사‧협력사‧자회사 공동어린이집을 개원하면서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공항꿈나무 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에는 총 211억원이 출연됐다.

그러나 공사는 전임 사장 시절인 2017년 5월 비상임직이었던 이사장을 돌연 상임직으로 바꾸고, 공사 부사장 출신 임원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현재 재단에는 이사장을 비롯해 사무국장과 경리 직원 등 총 3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사장의 연봉은 1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공사 퇴직 임원이 이사장으로 선임되면 보육여건이 나빠졌다는 점이다.

실제로 1인당 급‧간식비 특별활동비가 2016년 142만9000원에서 2017년 142만5000원, 2018년에는 136만6000원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재단 인건비와 업무 추진비는 2016년 1억5300만원에서 2017년 2억3700만원, 2018년 2억7700만원으로 매년 가파르게 증가했다.

어린이집 한 관계자는 “색종이 스티커나 휴지, 컵같이 기본적인 물건도 못 사게 해 없는 상태로 보육한 적도 있다”며 “작년에는 예산은 있는데 못 쓰게 해서 아이들(이 먹는) 고기 품질을 일부러 낮춘 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공사 종사자들은 재단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해 지난 7월 사퇴했지만 상임 이사장직은 계속 유지하고 있어 비판이 제기됐다.

민경욱 의원은 “공사 출연금으로 설립한 재단이 아이들이 먹고, 입고, 배우는 비용은 줄이면서 정작 공사 퇴직 임원 배불리는 데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건 비정상적인 구조”라며 “퇴직 임원 자리 만들기 위한 꼼수를 중단하고 상임 이사장직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