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폭로 “靑서 조국‧황운하 등장하는 ‘김기현 문서’ 목격해…촬영해놔”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1-28 19:41: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과거와 다른 게 있다면 지금 검찰총장은 윤석열 총장”
“양심선언 안 믿어주면 끝이지만 尹은 내 진실함 믿어줘”

▲출처=유튜브 채널 김태우TV’ 영상 캡처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28일 “지난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에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문서를 봤다”고 폭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유튜브 채널 ‘김태우TV’를 통해 자신이 본 ‘김기현 문서’는 “조국 전 민정수석과 황운하(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가 등장하는 수사 동향 보고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인 관련 보고서는 우리의 업무 대상이 아닌 불법사항이라 휴대폰으로 촬영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이 지나가길래 문서를 보여줬더니 깜작 놀라 홱 잡아채 갔다”며 “이때부터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수사가 청와대에서 시작됐구나 (느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명 수사’ 의혹을 일축한 청와대에 대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의 양심고백과 검찰이 확보한 물증이 있어도 끝까지 정치사찰 첩보를 하명하지 않았다고 부인한다”고 힐책했다.

끝으로 김 전 수사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했다. “지금은 과거와 달리 검찰총장이 윤석열 총장님”이라며 “아무리 양심선언을 해도 안 믿어주고 수사 안 해버리면 끝나버리지만 우리 총장님은 그러지 않고 제 진실한 마음을 믿어준 것 같다. 팩트 확인을 원칙대로 했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