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에 “한·일 정상회담 추진, 외교·안보라인 경질” 요구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8 18:53: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황교안, 文대통령 면전서 “별다른 대책 없이 감정호소 말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경제보복으로 악화된 한·일 갈등 문제 해법으로 “조속히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으셔야 한다”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 초청 회동에서 이같이 말한 뒤 “지금 정부가 별다른 대책 없이 말로 국민 감정에 호소하고 있는데, 말과 감정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8달 동안 일본 문제에 대한 경고와 예후가 있었음에도 외교·안보라인 누구도 경제보복을 예측하지 못했다”며 “대통령께서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하고 경질하는 것이 국민을 안심시키는 길일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어 “대일특사도 서둘러야 한다”며 “사태를 원만히 풀기위해선 미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데, 대통령께서 미국이 우리 입장을 지지할 수 있도록 대미 고위급 특사 파견 등의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우리나라 경제의 취약한 단면이 드러난 데 대해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결단해달라”며 문재인 정권의 핵심 정책기조인 소득주도성장의 근본적 폐기를 촉구했다.

그는 “경제 현장에 가보면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다”며 “자영업자, 중소기업, 시장에 있는 많은 분들이 ‘못 살겠다’며 경제정책 전환을 요구한다. 어떤 분은 울기까지 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일본과 더 당당히 맞서려면 경제 펀더멘털이 보다 더 튼튼해져야 한다”면서 “과감한 규제개혁과 금융혁신을 통해 부품소재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말할 것도 없는 노동개혁으로 일본이 경제보복조차 꿈꾸지 못하도록 (대통령께서) 경제정책 대전환을 결단해주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은 위기 극복에 초당적으로 협력하려고 하지만, 여당과 정부는 적폐청산을 하며 내로남불이 끊이지 않고 있다. 협치가 되겠는가”라며 “대통령이 잘 돌아보셔서 야당과의 진정한 협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힘써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지금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선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정부, 국회가 모두 참여하는 민·관·정 협의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제안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