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1심’ 앞둔 이재명 “버스요금 인상 불가피…경기도민께 죄송”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4 18:25: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현미 국토부장관 “광역버스 국가사무 전환, 준공영제 추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버스관련 협의를 한 후 대표실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도지사직의 운명이 걸린 1심 선고 공판을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버스 파업 대책과 관련해 “불가피하게 버스요금을 인상하게 된 점에 대해 경기도민들께 죄송하다”면서 ‘경기도 내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 안’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회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버스 파업을 앞둔 상황에서 주 52시간제 정착이나 근로시간 단축, 운행조건 개선 통한 도민의 환전확보가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상태가 계속될 경우, 대규모 감차 운행 또는 배차 축소로 인한 도민들의 교통 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며 “사회적으로 여러 심각한 문제들이 예상되기에 불가피하게 버스요금 인상을 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도민들의 교통비 부담이 경감될 수 있도록 필요한 정책들을 도 차원에서 충분히 만들어내고, 지금과 같은 장시간 노동으로 운행의 위협이 되는 점들도 해소할 수 있는 정책들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만들어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광역버스를 국가사무로 전환하고 준공영제도 추진할 것”이라며 “어떤 방식으로 준공영제를 할 것인가에 대해선 교통연구원, 경기연구원이 공동으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조속한 시일 내에 준공영제가 시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정부가 버스 파업을 앞두고 내놓은 ‘국가사무 전환, 준공영제 시행’ 대책이 결국 ‘막대한 국민 혈세’를 투입해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