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국회에 손 내민 저축은행…‘예보료율 인하·LTV 완화’ 위한 시그널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8 18:31: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저축은행중앙회가 당국·국회와의 접촉 늘리기에 나섰다. 연초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이 취임하며 약속한 저축은행 규제완화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 금융당국과 국회에 저축은행 업계의 의견 전달이 용이하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예금보험료율(이하 예보료율) 인하와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완화 등의 설득이 가장 큰 목적으로 보인다.


18일 금융권은 저축은행중앙회가 이날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정무위원회 민병두 위원장과 SBI·OK저축은행 등 20개 주요 저축은행 대표들과의 조찬 간담회를 주선했다고 밝혔다.

국회 정무위원장이 저축은행 대표들만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진행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이날 간담회에서 저축은행 대표들은 민 위원장에게 업권 입장에서 건의사항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축은행중앙회 한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서는 저축은행들의 서민과 중소기업에 대한 역할 확대와 불합리한 규제완화에 대한 업계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최근 저축은행중앙회 고위 임원은 기획재정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예보료 인하 등 저축은행 업권에 대한 규제 완화를 설득하려는 목적이었다고 알려진 바 있다.

이처럼 저축은행중앙회가 금융당국·국회와의 접촉을 잇따라 시도하는 이유는 박 중앙회장이 추진하는 규제완화를 위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한편 앞선 1월 박 중앙회장은 “단기적인 과제로 저축은행의 과도한 규제 완화를 추진하겠다”며 “우선순위를 정해서 추진 시기가 정해지면 세밀한 전략을 가지고 금융당국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취임사를 밝혔다.

저축은행중앙회가 중점을 두고 추진 중인 과제는 예보료율 인하와 강화된 LTV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저축은행 예보료율은 0.40%로 은행(0.08%)과 보험·증권(0.15%) 등 타 업권 대비 높게 책정된 상태다. 이는 지난 2011년 발생한 저축은행 사태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아울러 저축은행의 LTV도 시중은행과 동일하게 최대 70%까지만 인정되고 있다.

저축은행 한 고위 관계자는 “지난 2011년 저축은행 사태 이후 저축은행 업권의 건전성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으며, 예보료율이 인하될 경우 발생하는 수익금을 서민과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