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생가망 없는 구제불능 한국당, 정쟁만 일삼다 대규모 집회”…윤소하, 한국당 향한 일침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0 10:29: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5·18망언을 내뱉은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 각각 경고·당원권3개월 정지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9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3당의 협력을 호소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여야3당을 향해 “더 이상 기다리지 말고 4월 국회를 열어 5·18망언의원을 직접 제명하고 산적해 있는 민생현안을 하나라도 해결해나가자”고 촉구했다.

그는 “김순례 당권정지 3개월, 김진태는 경고, 이종명 의원은 제명을 결정하고도 의원총회를 열지 않아 사실상 무산”이라며 “결국 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 규정하고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분들을 괴물이라 한 3인방에게 징계를 빌미삼아 면죄부만 준 꼴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는 고작 이러려고 징계를 운운하고 윤리위까지 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도 말했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지금 국회에는 해야 할 일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면서 “국회를 열어 제발 일 좀 하자고 한국당에 호소했지만 4월 국회 내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오로지 정쟁만 일삼더니 급기야 내일은 국회 밖으로 나가 대규모 집회를 연다”고 질책했다.

그는 “결국 황 대표와 한국당이 보여준 징계쇼와 4월 국회 파행의 유일한 시사점은 한국당은 더 이상 회생가능성이 없는 구제불능 정당이라는 것 뿐”이라며 “더 이상 기다리지 말고 4월 국회를 열어 5·18망언의원을 직접 제명하고 산적해 있는 민생현안을 하나라도 해결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권력기관과 정치개혁을 위해 공수처법과 선거법에 대한 패스트트랙을 결단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