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24일 아베 총리와 ‘짧은 면담’…관계 개선 의지 피력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9 14:40: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난다. 10분 정도의 짧은 면담이지만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한국 정부의 의지를 피력할 예정이다.

18일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행사 참석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며 24일에는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면담을 갖는다. 

면담 시간은 양국이 조율 중이지만 오전 10시 전후가 될 가능성이 크고, 면담 시간은 ‘10분+알파(α)’가 될 것으로 보인다는 게 총리실 측 전언이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와 만나 나루히토 일왕 즉위를 축하하는 한편 최근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일본 피해를 위로하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라고 총리실은 설명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아베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도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도착 당일인 10월 22일에는 ▲천황 즉위식 참석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 헌화 ▲궁정 연회 참석 등 일정을 갖는다.

이 총리는 방일 기간 일본 정·재계 인사들과 두루 접촉하며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한국 정부의 의지를 밝히고 양국 간 인적 교류와 경제협력 지속의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23일에는 ▲일한의원연맹 관계자 조찬을 한 후 도쿄 소재 대학에서 대학생 20여명과 ▲‘일본 젊은이와의 대화’를 갖는다. 이 밖에 ▲동포 대표 초청 오찬간담회 ▲야마구치 공명당 대표 면담 ▲에다노 입헌민주당 대표 등 각 정당 대표 및 원로 면담 ▲모리 전 총리(도쿄올림픽조직위 위원장) 면담도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24일 오전에는 ▲아베 총리 면담을 가질 계획이며 이어 ▲쓰치야 중의원 면담 ▲주요 경제인 초청 오찬 등의 일정도 갖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