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정시 확대…교육 현장만 혼란에 빠뜨려”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3 18:37: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정부의 교육정책 파트너라고 할 수 있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협의회)와 대입제도개선연구단(연구단)이 대입에서 정시를 확대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반대 성명을 냈다.

협의회는 23일 성명서를 내고 교육부가 학교 혼란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이유로 정시확대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해 놓고선, 일부 대학에 대해 정시 비율을 확대하는 움직임에 대해서 비판했다.

박종훈 연구단장은 “교육부가 교육 주체의 목소리를 듣지 않으면 대한민국 교육의 미래가 없다”고 주장했고, 김승환 협의회장은 “이런 정부의 갈지자 정책이 혼란만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감들은 수능 위주의 정시 전형은 학교 교육과정의 파행을 부추기고 문제풀이 중심의 수업을 만들어 “학교 현장을 혼란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며 “수능이 아니라 학생부 종합전형과 입시 과정 공정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어 “학생부 종합전형과 교과전형이 정착단계”라면서, “교육현장의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는 때에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어떤 명분으로도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하며 정시 확대를 비판했다.

협의회는 다음 달 초 연구단을 통해 학교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대입 개선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