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 50% 선지급 결정…투자자들 “전액배상 투쟁”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11 18:15: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종원 기업은행 은행장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IBK기업은행은 환매가 중단된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선순위)채권 펀드 투자자에게 피해액을 우선 보상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11일 이사회를 열고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선순위)채권 펀드 투자자에게 ‘선가지급‧후정산’ 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가지급 비율은 최초 투자원금의 50%다.

이번 안은 고객이 기업은행과 개별 사적화해계약을 통해 선가지급금을 수령하고, 향후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를 거쳐 결정된 최종 보상액과 환매 중단된 펀드의 최종 회수액이 결정되면 차액을 사후 정산하는 방식이다.

은행 측은 이번 선가지급이 환매중단 장기화에 따라 자금이 묶여 발생하는 고객들의 불편과 애로사항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8일부터 진행 중인 금감원 검사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고 이를 토대로 관련 법령과 규정이 정한 바에 따라 합리적으로 해결하되 고객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분쟁조정위원회 조사 등 절차에 있어서도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간 은행에서는 금융소비자보호그룹을 분리 독립하고 고위험상품 관련 내부통제를 강화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관련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적인 지급방법, 시기, 절차에 대해서는 투자자들에게 추후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투자자들의 이사회 참관 요구는 끝내 수용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사회에서의 자유로운 의사판단 저해 등을 이유로 수용되지 않았다”며 “투자자 대표들의 요구사항은 이사회에 가감 없이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피해액 배상과 판매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사회장에 진입하려다 물리적 충돌을 빗기도 했다.

대책위는 “피해자들의 문제를 당사자들과 논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문제해결의 기본 원칙을 무시하는 것이다. 이사회는 피해배상 의결 전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대책위와 협상을 통해 결정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윤종원 행장과 이사들은 더이상 피해자들의 요구를 외면하지 말라”며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윤종원을 허수아비로 내세운 기업은행의 소유주 기획재정부 장관과 정부를 상대로 투쟁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모든 금융기관 전국의 모든 디스커버리 펀드 피해자들과 연대해 사기펀드의 원금과 이자 환불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기업은행 측에 ▲불법적 펀드 판매 사례 전달 ▲피해자 중심 110% 배상 방안 등을 요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