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나경원 투톱체제 ‘삐걱’?…黃 “한 번 더 공천룰 발언 시 당무감사위 회부”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30 18:3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조경태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0.30.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간 투톱 체제에 다시금 균열이 이는 모양새다.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육탄전을 벌여가며 이를 저지하다 고발된 자당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거론한 나 원내대표에게 황 대표가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선 것.

30일 당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가 공천 가산점을 언급한 바로 다음날인 23일 오전 일일점검회의에서 황 대표는 “한 번 더 공천룰 관련 발언이 협의 없이 나갈 경우 당무감사위원회 조사에 부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한다.

다만 이 자리에 나 원내대표는 자리하지 않았다. 일일점검회의는 당대표·사무총장·대변인 등 당 지도부 9인이 참석하는 비공개 참모진 회의로, 원내대표는 참석하지 않는다.

지난 4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은 검찰개혁안(공수처법·검경수사권조정안)과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한국당 의원 및 보좌진들 간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당시 여상규 의원 등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 의해 사법개혁특별위원회로 보임된 채이배 의원이 사개특위 회의에 참가하지 못하도록 5시간 동안 의원실에 감금하며 특수감금죄로 경찰에 고발당했다. 현재 사건은 검찰로 넘어가 있는 상태다.

나 원내대표는 22일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내년 총선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되면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분들이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권고하겠다. 황 대표와도 논의를 마쳤다”고 알렸다.

황 대표가 실제로 나 원내대표와 가산점에 대한 합의를 했는지는 불분명하다. 다만 황 대표는 공천룰이 당 지도부와 협의도 없이 사실인 것처럼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 화를 낸 것일 뿐이라는 게 또 다른 관계자의 설명이다. 나 원내대표 개인에 대한 비판이라기보다는 공천룰 발표에 신중을 기하는 황 대표의 성격이 반영됐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공천룰 공표 엄중 경고’ 발언 다음날(24일) 기자들과 만나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에 대해 상응하는 평가를 하는 것은 마땅하다. 그런 부분이 반드시 반영되도록 하겠다”며 가산점을 사실상 인정하는 듯 했다.

그러나 당 내에서까지 비판이 계속되자 25일에는 “가산점은 생각해본 바가 없다. 공천에 대해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며 태도를 바꿨다.

일각에서는 나 원내대표의 임기 만료를 40여 일 앞두고 벌어진 이번 일이 시기적으로 묘하다는 반응도 나온다.

원칙대로라면 한국당은 12월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해야 한다. 차기 원내대표 후보로는 심재철, 유기준, 강석호 의원 등이 오르내린다.

반면 신임 원내대표 선출부터 총선까지 남은 기간이 4개월에 불과한 관계로, 나 원내대표 측은 “총선을 넉 달 앞두고 원내지도부를 교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