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수출중소기업에 경영안정 지원”… 8000억원 규모 특례보증 시행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10:1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신용보증기금이 수출중소기업의 일시적인 경영위기 극복과 경영 안정화를 지원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14일 신용보증기금은 올해 말까지 총 8000억원 규모의 ‘수출중소기업 특례보증’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에는 원부자재를 수출기업에 납품하는 간접수출실적이 있는 기업이거나 수출실적은 없으나 수출계약서 등으로 확인 가능한 수출예정기업 등이 포함된다.

특히 한일 무역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본수출기업에 대해서는 유동성 강화를 위해 우대 지원할 방침이다.

보증비율 95% 및 보증료율 0.3%포인트 차감을 우대 적용해 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낮추고, 매출액 규모에 따른 보증한도도 일반보증보다 우대한다.

아울러 5억원 이하의 특례보증은 기존 보증금액에 상관없이 영업점에서 지원 여부를 바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해, 신속한 보증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신보 관계자는 “수출중소기업은 국가경제성장의 핵심동력”이라며 “이번 특례보증의 신속한 공급을 통해 수출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침체된 수출 활력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