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코란도 터보 가솔린’ 출시…‘엔트리 패밀리 SUV’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10:1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쌍용자동차가 지난 2월 출시된 코란도의 터보 가솔린 모델을 신규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 및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쌍용차는 코란도를 ‘엔트리 패밀리 SUV’로 명명하고 있다.

이번 코란도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8.6kg·m의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e-XGDi150T)을 탑재했으며 국내 SUV 중 유일하게 저공해 3종 자동차 인증을 획득했다. 해당 인증을 받은 차량의 경우 혼잡통행료와 공영·공항주차장 이용료 50~60% 감면 혜택 등을 얻을 수 있다.

사용자 친화적 설계를 통해 인간공학디자인상(EDA) 그랑프리를 수상한 코란도는 551ℓ(VDA213 기준)의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디럭스급 유모차를 넉넉하게 실을 수 있는 사이즈’라는 게 기아차의 설명이며, 아울러 앞뒤좌석 간격도 자녀가 있는 가족의 패밀리카로 적합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국내 최초 15W 고성능 무선충전패드가 적용된 것도 강점이다. 5~10W 규격 보다 최대 2배 이상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주력 모델인 C5 트림부터 LED 포그램프가 기본 적용됐고, 프라임 이상 모델은 동급에서 유일하게 ▲사각지대 감지(BSD) ▲후측방 접근 충돌방지 보조(RCTAi)와 ▲탑승객 하차 보조(EAF) 등으로 구성된 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패키지Ⅰ이 기본 적용됐다.

C5 플러스 모델 이상을 선택할 경우 동승석 통풍시트와 4-way 럼버서포트가 적용된 운전석 전동시트까지 고급 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된다.

충돌 직전 탑승객의 신체를 잡아 줬다가 필요 시 순간적으로 압박을 해제시켜 상해를 예방하는 첨단 안전벨트 시스템이 1열 및 2열까지 적용되며, 운전석 무릎에어백을 포함하는 7에어백을 적용했다.

고속도로는 및 일반 국도에서도 동작하는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을 포함해 다양한 주행정보를 그래픽으로 표현해 주는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도 적용됐다.

판매가격은 트림 별로 ▲C3 2,256만원 ▲C5 2,350만원 ▲C5 프라임 2,435만원 ▲C5 플러스 2,570만원 ▲C7 2,755만원이다. 디젤모델 대비 최대 193만원 저렴하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