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국민 강제북송…文정부, 할 말 없으면 무릎 꿇고 사죄라도 해라”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21:14: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북한인권단체총연합 탈북자들이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귀순 탈북자 강제추방 규탄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귀순국민 강제북송’ 진상조사를 위한 한국당 ‘북한선원 강제북송 진상규명 TF’가 오늘 첫 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문재인 정부는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할 말이 없으면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 경찰청, 청와대 등 관련 부처들은 마치 짠 것처럼 모두 불참했다”며 “누군가에게 ‘거역할 수 없는 지시’라도 받은 것인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장차관이 못 오는 상황이면 국장, 과장이라도 참석하는 것이 국회에 대한 기본적인 도리”라며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문재인 정부의 치명적 오만함과 뻔뻔함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옛말에 죄를 지으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했다”며 “뻔뻔하고 파렴치한 문재인 정권에 그런 기대를 하는 것조차 지나친 희망인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