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수수료 갈등 마무리 단계…카드사 패배로 끝나나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3 18:37: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카드사들과 대형 가맹업종(자동차업체, 통신사, 대형마트 등) 간 카드 수수료 협상이 마무리되어가고 있다. 카드사들은 올초 적용된 정부의 중소·영세 가맹점에 대한 카드수수료 인하 조치로 인해 연매출 500억원 이상 대형 가맹점에 대해선 수수료 인상안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카드사들이 당초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를 받아들게 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카드사들은 르노·한국GM·쌍용자동차와의 이번해 수수료를 1.9% 초·중반대로 합의하기로 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쌍용차와 먼저 합의가 이뤄졌다. 르노삼성 및 GM도 쌍용 수준에서 컨센서스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신용카드사는 고객이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일정 요율을 떼고 가맹점에 돌려준다. 가맹점으로서는 매출을 올릴 수 있고, 신용카드를 쓰는 고객은 당잔 목돈이 없더라도 비싼 내구자를 살 수 있다.

앞서 신용카드사들은 지난 2월 현대·기아차를 제외한 자동차 제조사들과 올해 수수료를 1.99~2.00%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다 3월 한국GM과 르노삼성 등이 삼성·신한·KB국민카드에 이 안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면서 협상이 다시 재개됐다. 카드사 관계자는 “현대·기아차와의 수수료율이 1.89%로 공개된 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결국 당초 카드사가 요구한 안에서 약간 더 수수료율이 낮춰진 것이다.

통신 3사와의 수수료 협상도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형 카드사는 통신사와 현행 1.8%에서 0.2%포인트가량 상승한 2.0%로 협상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국민의 통신요금을 대납하는 개념이라 자동차사‧대형마트보다는 카드사쪽에 협상이 유리한 편이다”라고 말했다.

마트 업종을 보면 최대 가맹점인 이마트와 대부분 카드사의 협상이 마무리단계를 밟고 있다. 작년 수수료율인 2.0%에서 0.2%포인트가량 낮아진 카드사에 불리해진 협의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가 카드사와의 협상에서 절대적 우위라는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다만, 각각의 대형마트와 카드사별로 수많은 제휴상품이 있고 원가를 따져야 할 항목도 많아 본계약 종료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예상되고 있다.

카드사들은 이번해 대형 가맹업종과의 협상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당초 카드사들이 요구한 인상안에 합의하지 못하고 적당히 물러난 선에서 합의를 마무리지었기 때문이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