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신산업 R&D 투자 ‘빈약’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6 18:07: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경연 연구결과 “글로벌기업 3분의1 수준”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국내기업의 제약, 헬스케어 등 신산업 분야 연구개발(R&D) 투자가 글로벌 기업보다 크게 부진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6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지난해 국내외 R&D 투자 500대 기업을 분석한 결과, 6대 신산업 분야에서 우리나라 기업의 R&D 집중도(매출액 대비 R&D 투자금액)가 4.1%로, 글로벌 기업(12.0%)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6대 신산업은 △제약·바이오·생명과학 △헬스케어 △정보기술(IT) 서비스·소프트웨어 △인터넷·전자상거래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통신 서비스를 말한다.

 

부문별로는 6대 신산업 분야 모두에서 R&D 집중도가 글로벌 기업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IT서비스·소프트웨어(1.3%), 인터넷·전자상거래(1.2%) 기업의 R&D 집중도는 1% 수준에 불과해 10% 수준인 글로벌 기업(IT서비스·소프트웨어 12.5%, 인터넷·전자상거래 11.6%)과 큰 격차를 보였다.

 

국내 기업의 신산업 R&D 투자액은 절대 규모로 비교하면 글로벌 기업과 차이가 더욱 현격하다. 글로벌 500대 기업의 6대 신산업 평균 R&D 투자 규모(24억7000만달러)는 국내 500대 기업 평균(2500만달러)보다 100배 많았다. 일례로 지난해 제약·바이오 분야 R&D 투자 국내 1위인 한미약품의 지난해 투자액은 1억7000만달러로, 세계 1위 기업인 로슈(131억9000만달러)의 1.3%에 불과했다. 국내 IT서비스 분야 1위 기업인 삼성 SDS의 투자액도 6000만달러였지만, 세계 1위인 마이크로소프트(180억달러) 투자금액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실제 6대 신산업 분야별로 글로벌 R&D 투자 100대 기업에 속한 국내 기업은 총 13곳에 불과했다. 특히 제약·바이오, 헬스케어, ICT 서비스 등 3개 분야의 경우, 100대 기업 중 국내 기업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주요국별 R&D투자 500대 기업을 기준으로 봤을 때, 미국은 6대 신산업 R&D투자 비중이 60.9%로 오히려 신산업 R&D 투자규모가 전통산업의 1.5배에 달했다. 일본과 중국도 6대 신산업 R&D투자가 500대 기업 전체의 각 21.8%, 19.1%를 차지해 한국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한국은 반도체 등 IT제조업 분야에서는 기술 선진국 대열에 합류했으나 헬스케어, 소프트웨어 등 서비스업 비중이 큰 신산업 분야에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며 “규제 완화 및 세제 지원 확대 등 기업의 R&D 투자환경 개선을 통해 미래의 주요 먹거리가 될 신산업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