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6년 만에 희망퇴직 실시…‘구조조정 바람’ 항공업계로 확대될 듯

선다혜 / 기사승인 : 2019-12-16 18:26: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대한항공이 6년 만에 희망퇴직에 나섰다. 항공업계에 닥친 불황으로 인해서 구조조정을 진행하게 된 것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1위 항공사인 대한항공이 구조조정에 나선 만큼, 업계에서는 다른 항공사들도 곧 인원 감축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23일까지 만 50세 이상, 15년 이상 근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했다. 운항승무원과 기술‧연구직, 해외근무 직원 등을 제외한 전직원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희망퇴직을 진행한 것은 지난 2013년 이후 6년 만의 일이다. 당시에는 약 11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지난 10월에는 근속 만 2년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3개월 단기 무급휴직이 시행되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희망퇴직에 대해서 “정년에 앞서 새로운 인생을 설계를 준비하는 직원들에게 보다 나은 조건으로 퇴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강제성은 없으며 본인의 자발적 의사에 따라 신청한 직원에 한해서 실시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항공업황 부진으로 인한 구조조정이라고 보고 있다.

실제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지난달 미국 뉴욕 맨하튼에서 진행한 특파원 간담회에서 “(구조조정) 딱히 생각해본적은 없다”면서도 “이익이 나지 않으면 버릴 것”이라고 말하면서 구조조정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따라서 다른 항공사들 역시 구조조정이 진행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현재 매각 진행 중인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4월 희망 휴직을 받는데 이어서 5월 희망퇴직을 시행했다. 또 이스타항공 역시 지난달 무급 휴직을 진행한 바 있다.

국내 항공업계는 일본 불배 운동을 비롯한 공급 과잉 등의 문제로 인해 실적 부진의 문제를 앓고 있다. 올해 3분기에는 대한항공을 제외한 나머지 항공사들 역시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일본 노선 수요가 돌아오지 않으면서 실적 회복 낌새는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국내 항공사들의 일본 노선 여객 수는 89만 1천 851명으로 전년대비 43.7% 감소했다.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화된 지난 8월에는 22.8% 감소세를 보였는데 비수기에 들어서자 감소폭이 커진 것이다. 여기에 더해 홍콩은 민주화 시위로 인해서 수요 감소가 계속되고 있다.

때문에 4분기에도 대한항공을 제외한 대부분의 항공사들이 적자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제주항공이 전년 대비 적자 전환하고, 진에어·에어부산·티웨이항공이 적자 폭을 확대하는 등 저비용항공사(LCC)의 위기감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