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석열 장모, 30여억원 사기사건 연루…배후에 윤석열, 중징계 의혹”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8:24: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19일 “이제 본격적으로 야당을 탄압하겠다는 겁박이자 검찰을 정권의 입맛대로 부리겠다는 신호탄”이라고 직격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윤석열 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한 의미는 너무도 분명하다”며 이와 같이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불법 패스트트랙에 저항했던 야당 의원들, 문 정권에 방해되는 세력이라면 어떤 핑계를 대서라도 옷을 벗기겠다는 선언”이라고 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그동안 문 대통령이 계속 그래왔듯이 국회의 동의 없이도 어떤 식으로든 윤 후보자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할 것이 불 보듯 뻔하겠지만, 한국당은 국민을 대신한 입과 양심으로 감춰진 진실과 후보자의 실체를 밝혀내는데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무소불위의 대통령 권한 앞에 야당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 윤 후보자를 앉혀 국민의 심판을 받게 하는 일밖에 없다”고 했다.

민 대변인은 “국민들은 66억원에 이르는 윤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에서 많은 의문을 품고 있다”며 “또한 윤 후보자 배우자가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정황도 있는 만큼 관련 내용도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자의 장모가 30여억원 사기사건에 연루되었으며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어 결국 중징계까지 받았다는 일련의 의혹에 대해서도 낱낱이 살펴봐야 한다”고도 했다.

민 대변인은 “‘검사가 수사권을 갖고 보복하면 검사가 아닌 깡패’, 윤 후보자의 발언”이라며 “그가 음흉한 속내를 감춘 깡패인지, 권력에 아부하며 부와 명예를 탐하는 욕망의 화신인지는 청문회 과정에서, 앞으로의 행보에서 낱낱이 드러나리라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혹은 감춘다고 감춰지지 않는다”며 “청와대가 윤 후보자를 무리해 검찰총장 자리에 앉히려고 하는 이유와 그가 그 자리에 앉으려는 이유가 온 국민들 앞에 명명백백히 드러날 일만 남았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