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은행 가계대출 7조2000억↑…증가폭 다시 ‘반등’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8:56: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전월대비 큰 폭으로 늘어났다. 개인의 경우 주택 거래가 영향을 미쳤고 기업의 경우는 부가가치세 납부 관련 등에 따라 자금수요가 늘어난 점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12일 한국은행의 ‘10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2000억원으로 올해(1∼10월) 월평균 증가 폭(4조6500억원)을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7조4000억원으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9월에 4조8000억원으로 내려앉았던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한 달 만에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4조6000억원 늘어난 643조1000억원이었다. 증가규모는 올들어 가장 컸던 지난 8월과 같았으며 10월 기준으로는 지난 2016년 10월(5조4000억원) 이후 3년 만에 가장 규모가 큰 수치를 보였다. 9월 추석 연휴를 끼고 주춤해졌던 주택 매매와 전세 관련 자금 수요 등이 지난달 다시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마이너스 통장과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도 9월 1조원 증가에 그쳤으나 지난달 2조5000억원 늘었으며 주택 관련 자금 수요에 추석 연휴 카드 소비자금 결제 수요 등 계절적 요인이 더해진 결과라는 분석이 전해졌다. 잔액은 229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대출도 7조5000억원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전월(4조9000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1월(7조6000억원)에 이어 올해 역대 2번째로 증가액이 많았다. 기업대출은 주로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늘어났다. 중소기업대출은 715조5000억원으로 전월대비 6조3000억원 늘었다. 지난 2015년 4월(6조6000억원) 이후 4년 6개월만에 최대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내년부터 새로 적용되는 예대율 규제로 은행들이 중소기업 대출을 적극적으로 취급한 영향으로 풀이됐다. 기준금리 인하 등으로 자금조달 여건이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 중소기업들의 수요도 맞물린 것으로 전해졌다. 대기업대출은 1조1000억원 늘어난 153조7000억원이었다.

중소기업 대출 중 자영업자가 주로 빌리는 개인사업자대출(335조1000억원)도 2조8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3월(2조90000억원) 이후 1년7개월 만에 증가 규모가 가장 큰 수치를 보였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