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윤건영·고민정·靑 총선개입 시도?…바른미래 “당장 멈춰라”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5 18:58: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형’이라 부르는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경찰조직을 동원하는 등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가 내년 총선에도 개입을 시도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은 15일자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지난해 본인의 출마가 유력한 (서울)구로을 지역구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주선한 오찬을 통해 정치권 인사들을 만났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꼬집었다.

강 대변인은 “심지어 박영선 장관 보좌관이 윤 전 실장을 밀어주려 특정 예비후보에게 불출마를 종용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총선)출마가 유력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얼마 전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총선의 성격이 ‘정권 심판이 맞는지, 야당 심판이 맞는지 국민이 판단해 줄 것’이라는 발언을 해 공직자의 중립의무를 어겼다는 비난에 휩싸였다”고 질타했다.

강 대변인은 “비록 몇 가지 예에 불과하지만 이런 상황은 청와대나 정부가 나라 운영보다는 오로지 총선에만 올인하고 있다는 우려를 낳게 한다”며 “그런데 최근 청와대가 아예 한술 더 떠 거액의 세금을 써 청와대 정책 광고를 기획하고 있다는 발표까지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거기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자금난 완화를 위한 신규자금 7조 원 확대 지원과 학자금 대출금리 0.2%포인트 인하 등 선심성 세금 살포까지 예고하고 나섰다”면서 “정치적 중립과 공정한 선거관리에만 만전을 기해야 할 청와대와 정부의 선거개입이 이미 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정부는 선거개입 시도를 당장 멈춰라”라며 “여기서 당장 멈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