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연말 효과’↓…“일반 정기예금 고금리 제공 이유 사라져”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8:30: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작년 하반기 예금금리를 인상했던 저축은행들이 일제히 금리를 인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중금리대출 등 대출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수신 잔액을 늘리는 취지에서 예금금리를 올렸던 바 있다.

지난 20일 저축은행중앙회는 이달 17일 기준으로 국내 79개 저축은행 판매 상품 중 정기예금 179개의 12개월 금리 평균이 연 2.30%였다고 전했다. 이는 5개월 전 평균 금리였던 연 2.64%에 비해 0.34%포인트나 떨어진 수치다.

OK저축은행의 ‘OK정기예금’은 지난해 12월 연 2.6%의 금리에서 이달엔 연 2.4%로 내렸다. SBI저축은행도 12개월 정기예금 금리가 지난해 12월엔 연 2.8%였지만 이달 연 2.5%로 0.3%포인트 내렸다. 이어 웰컴저축은행 연 2.55%에서 연 2.31%로, JT저축은행 연 2.6%에서 연 2.2%로 각각 하락한 금리를 나타냈다.

이처럼 저축은행들이 올 들어 정기예금 금리를 하락시키는 이유로는 연말 효과가 사라졌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높다. 연말에 예금을 많이 취급하고 있어야 당국 규제에 맞는 예대율(예금·대출 비율)을 유지할 수 있어, 저축은행들은 연말에 고금리 정기예금 특판을 많이 하는 경향이 있어 이를 ‘연말 효과’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러나 올 들어서는 일제히 작년보다 낮은 정기예금 금리를 내놓고 있다. 불과 1년 전인 작년 5월 천체 저축은행 12개월 정기예금의 금리는 연 2.48%로 올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0.18%포인트 높았다.

저축은행들이 이 같이 일반 정기예금의 금리를 낮출 수 있던 것은 퇴직연금 정기예금이 예상 외로 많이 판매됐기 때문이라고 전문가 등은 평가하고 있다. 작년 하반기부터 확정기여형 퇴직연금(DC)과 개인형 퇴직연금(IRP) 운용 대상에 저축은행 예·적금도 포함 가능하도록 개정된 감독규정 덕에 대형 저축은행들이 선두로 나서 퇴직연금 정기예금을 내놨다.

이에 OK저축은행은 퇴직연금 정기예금 출시 2달 만인 작년 11월 2000억원이 넘는 잔액을 기록해 현재는 4600억원에 육박하는 잔액을 보유하고 있다. SBI저축은행 또한 작년 11월 퇴직연금 정기예금을 출시한 이후 현재까지 4200억원의 잔액을 모았다. JT저축은행도 1월말 기준 1000억원이 넘는 잔액을 기록한 바 있다. 이 같은 퇴직연금 정기예금이 높은 금리를 제공해 고객들이 쉽게 모이면서 저축은행들이 일반 정기예금에 고금리를 제공할 이유가 사라졌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퇴직연금 정기예금 상품은 처음 출시 때 연 2.4~2.6%의 금리가 적정하다고 판단됐으나, 자금이 너무 많이 몰려 손실을 입을 수 있는 상황”이라며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와 미-중 무역 갈등 지속 등의 이유로 기준금리가 다시 내려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예금금리 인상에 나서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