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언주 겨낭? “아주 작은 잡음도 큰 소음…아름다운 경쟁해야”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2-20 18:28: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0일 최근 당내에서 터져 나오는 공천 관련 잡음에 대해 “당내에 아주 작은 잡음도 큰 소음으로 울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라고 경종을 울렸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우리의 분열, 우리의 다툼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력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인 저부터 조심하고, 또 유의하겠다. 국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낮은 자세를 지키겠다”며 “통합의 의미를 늘 되새기겠다. 선거에서 상대 정당의 후보자와의 경쟁은 물론이고, 우리 안에서의 경쟁도 불가피할 수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총선 압승이라고 하는 최종목표 앞에서 우리는 국민들께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경쟁을 보여드려야 한다”며 “이것이 정통보수의 본 모습이다. 정권 비리를 무작정 감싸 도는 극렬세력 때문에 자기반성과 쇄신의 기회를 놓치고 있는 여당의 모습을 우리는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황 대표의 지적은 이언주 의원의 최근 ‘부산 전략공천설’ 언급하면서 김무성 의원과 장제원 의원 등 부산 지역 의원들과 설전이 오간 것과 유승민 의원이 새로운보수당 출신 인사들의 공천과 관련해 ‘김형오(공천관리위원장)가 갈수록 이상해지네’라는 문자메시지가 공개된 일을 겨냥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정부의 우한폐렴(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에 대해 “지금이라도 정부는 중국인과 중국 방문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즉각 실시해야만 한다”며 “만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국회에서 직접 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