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백원우, 나에 대한 가짜 첩보 경찰에 조사하게 해…檢은 수사하라”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04 18:06: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4일 지난 1월 제기된 2013년 모 해운을 위해 해양수산부를 압박해 여객운송사업자 면허 발급을 받게 했다는 의혹에 대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지난 2017년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을 압박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무성 의원 등과 관련해 가짜 첩보를 경찰에 이첩시켜 조사하게 했다는 주장이 점차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자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검찰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관련 수사에 이 부분(김 의원 여객사업 압력 조작 의혹)을 반드시 포함해서 다시는 권력에 의한 공포정치로 선량한 국민이 위축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저는 이 내용이 최초로 보도된 2019년 1월에 입장문을 내고 ‘포항~울릉 간 여객운송사업자 면허 취득과 관련해 해당 사업자나 사업 내용 등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명백히 밝혔다”면서 “경찰은 이후 어떠한 조사를 한 적도 저에게 연락을 해온 적도 없었으며, 아무 근거가 없어서 내사 종결한 것으로 추후에 보도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에 와서 보니 당시 근거도 없는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도록 지시한 것이 백 전 비서관”이라며 “"심지어 특정 해운업자의 전화를 받고 저지른 일이라는 것도 각종 증언을 통해 밝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는 명백한 범죄행위이자 법치주의를 위반한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이 특정 정치인이 마치 불법과 비리에 연관된 것처럼 은밀히 공작을 꾸미는 것이야말로 대한민국에서 영원히 사라져야 할 권력의 적폐”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검찰수사관)은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김태우TV>를 통해 “2017년 8월쯤 특감반에서 근무할 때 김기춘, 김무성, 해수부(해양수산부) 4급 이하 공직자 등이 해운업체와 관련이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한 달 정도 후 어느 날 오전 이인걸 특감반장이 얼굴이 완전히 벌개가지고 흥분이 채 가시지 않은 채 찾아와서는 ‘내가 킬했던 해운업체 첩보자료 아직 가지고 있으면 그것 좀 줘 바라. 백원우 비서관한테 혼났어. 혼났어’라며 ‘XX해운 사장인지 회장인지가 백 비서관한테 전화했나봐. 특감반 김태우가 적폐청산 관련해서 매우 좋은 첩보를 썼다고 하는 왜 그거 (경찰에) 수사이첩 시키지 않았느냐고 질책 받았다’고 하더라”며 백 전 비서관이 이 전 반장을 압박해 김무성 의원 관련 첩보를 경찰에 이첩시켜 조사하게 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