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 중심의 항공산업 주력”…이익 안 나는 사업 구조조정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0 18:37: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중심의 항공산업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이익이 나지 않은 사업에 대해서는 구조조정을 단행하겠다는 가능성도 내비췄다.

20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회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가진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처럼 밝혔다.

이날 조 회장은 앞으로의 경영 구상에 대해서 “항공운송사업 및 이와 관련된 사업 외에는 관심이 없다”며 “아는 분야가 아니면 (사업을)크게 벌리고 싶지 않다. 지금 있는 것을 지키는 것도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운송과 항공기 제작, 여행업, 호텔 등 외에는 계획이 없다. 대한항공이 자리를 잡고, 그룹 전체적으로 정리를 하고 난 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회장은 이익이 남지 않은 분야에 대해서는 정리할 생각 있다면서 구조조정 의사 가능성을 언급했다. 업황 부진에 따른 긴축 경영 가능성에 대해서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조만간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경영 목표와 관련해서 “내년에 경제가 굉장히 안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미‧중 무역분쟁도 있고, 한일관계 개선도 쉽게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환경도 어순선하고 내년 성수기 걱정을 상당히 하고 있다. 비용 절감을 구체적으로 보고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미국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JV) 밖에도 “가능하다면 (다른) 조인트벤처도 고려하고 있다”면서 “델타항공과 같이 고차원적인 수준이 아니더라도 협력을 극대화하는 수준의 조인트벤처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경영권 방언에 대해서도 “(최대 주주) 지분은 지난해(조양호 전 회장 별세 이전)와 똑같다”면서 “우회지분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한데, 쉽게 대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고 조양호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 등을 조 전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 회장을 비롯한 3남매가 법정 상속 비율인 1.5대 1대 1로 나눠서 상속했다. 따라서 조 회장의 지분율은 6.46%이며,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차녀인 조현민 조 전 부사장은 각각 6.43%, 6.42%가 됐다. 또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의 한진칼 지분율은 5.27%다.

조 회장은 미국 델타항공이 대한항공의 지분을 보유한 것에 대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를 위해 들어오는 것이지 우리와 의논한 적은 없다”며 “경영권 참여가 아닌 전략적 시장보호 차원에서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회장은 보잉 항공기 안전 논란과 관련해 “보잉의 실수와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대형 인명 피해를 낸 보잉 737 맥스 기종 5대도 국토교통부의 승인이 떨어지면 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잉 737 맥스 기종 5대도 국토교통부의 승인이 떨어지면 도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을 새 주인을 맞는 등 국내 항공업계 변화에 대해서도 “큰 변화가 없을 것 같다. 기존 경쟁 구도가 계속갈 것 같다”면서 “아시아나항공 재무구조는 좋아질 것 같다. 이에 대한항공도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한항공의 턴어라운드(실적회복) 전망 시점은 “내후년 초에나 돼야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